은하의 계절

별이 빛나는 밤에

50년대 서울풍경.

댓글 0

사진

2020. 8. 13.

 

50년대 서울 풍경

전쟁의 상흔이 아물어 가던 1950년대 서울의 풍경이다.
아래의 사진들은 서울시립대 박물관에서
‘1950’s 서울의 기억’이라는 제목으로 전시회를 통해 공개된 사진들이다.



 

▲ 1950년대 대한소년단 아이들.

 

 

▲ 1950년대 옷가게

 

 

▲ 1950년대 영남이발관.

 

 

▲ 1950년대 복구 중인 중앙청.

 

 

▲ 1950년대 미 상원의원 윌리엄 놀랜드를 환영하는 표어가 걸린 중앙청.

 

 

▲ 1950년대 천막촌과 시장.

 

 

▲ 1950년대 대통령 취임식 및 광복절 기년 광화문 거리 행진.

 

 

▲ 1950년대 숭례문.

 

 

▲ 1950년대 거리의 뻥튀기 장사.

 

 

▲ 1950년대 한국은행.

 

 

▲ 1950년대 미군PX(현 신세계 백화점).

 

 

▲ 1950년대 광화문 앞 전차. 뒤의 인왕산은 벌거숭이산이다.

 

 

▲ 1950년대 하늘에서 본 종묘.

 

 

▲ 1950년대 남산에서 바라 본 필동 주변.

 

 

▲ 1950년대 중앙청서 내려다 본 광화문로.

 

 

▲ 1950년대 폐허가 된 중앙우체국.

 

 

▲ 1950년대 서울 어느 마을의 전경.

 

 

▲ 1950년대 명동주변.

 

 

▲ 1950년대 명동 입구.

 

 

▲ 1950년대 분주히 트럭으로 몸을 싣는 사람들.

 

 

▲ 1950년대 시장풍경.

 

 

▲ 1950년대 한강 어디쯤에 정박한 나룻배.

 

 

▲ 1950년대 서울역.

 

 

▲ 1950년대 해맑은 미소의 빡빡머리 아이. 지금쯤 80대 할아버지가 되었겠지..

 

 

▲ 1950년대 미8군부대.

 

 

▲ 1950년대 한강대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