歸 田 園 居

시골에 돌아와 살며

도로아미타불

댓글 2

여행 이야기/국내여행. 산행

2022. 1. 17.

자주 가는 곳이지만

처음으로 자동차를 타지 않고 걸어서

독고개(서산시 / 예산군의 경계)에서 천장사(天藏寺) 를 왕복했다

 

왕복 90분! 

오가며 한사람도 스치지 않은 호젓한 길.

응달진 곳에는 눈이 그대로 쌓여있고

군데군데 빙판길에 모래와 염화칼슘을 뿌린 흔적이 있다.

 

눈 앞에 펼쳐지는 너른 들판과 천수만,

그 너머 서해바다에서 불어오는 바닷바람이 좋다.

 

고적한 산사.

추위를 때리는 목탁과  독경소리.

댓돌에 가지런한 신발 한 켤레

주지스님 혼자 계신듯...

닫힌 문밖에서 두 손 모아 합장하고 조용히 돌아섰다.

 

일 삼아.. 운동 삼아.. 수양(修養) 삼아..

어언 30년을 넘겨 골프연습 용맹정진(精進)중이지만

깨치지 못하고 매일 목탁을 치는 나는 도돌이표.

「도로아미타불」  ♩♪♪♬♪♬

 

나는 고뇌한다.

수도승(修道僧)처럼

 

 

아직 사용전인 지장암(地藏庵)뒤로 연암산정상이 보인다.

 

 

천수만과 서해가 내려다보인다.

 

 

 

 

 

 

 

 

 

 

전망이 탁월한 삼준산진달래 철쭉 만발하면 한번 올라갈 것이다.

 

 

사업자 정보 표시
| | | 사업자 등록번호 : -- | TEL : -- | 사이버몰의 이용약관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