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색과 방황

여풍 2012. 8. 18. 21:15

행복이 이렇게도 가까이 와있는 줄 어찌 모르고 살었던고!

지금 이 순간에 머물고 있는걸 봅니다 ㅎ