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색과 방황

여풍 2022. 5. 25. 12:44

디트리히 폰 콜티츠

.
파리는 불타고 있는가(Is Paris Burning?) 

- 세상을 구하는 리더십 -
      
제2차 세계대전 당시 파리를 점령하고 있던 독일군은 연합군이 노르망디 상륙작전을

감행하자 퇴각할 수밖에 없는 처지가 되었다. 

궁지에 몰린 히틀러는 프랑스 사람들의 자존심과도 같은 파리를 초토화시킬 계획을 세우고 있었다. 나폴레옹이 잠들어 있는 앵발리드기념관에 2톤의 폭약을, 유서 깊은 노트르담 사원에 3톤의 폭약을, 그리고 루부르 박물관 등 파리 곳곳의 유명한 유적들마다 각종 폭파 장치를 설치해 놓았다. 

독일 총통 히틀러는 

파리 주둔군사령관 디트리히 폰 콜티츠(Dietrich von Choltitz: 1894 ~1966)  중장에게, 

“파리가 연합군에게 점령되면, 후퇴할 때 파리의 모든 기념물 및 주요 건물을 하나도 남김없이 폭파하라”는 지시를 내렸다.
   
파리에 있는 호텔 무리스는 매우 유서 깊은 호텔이다. 
1944년 8월 독일 점령 당시 독일의 파리 사령부였던 곳으로서, 그 당시 이곳을 지키고 있던 콜티츠는 히틀러로부터 파리를 불태워버리라는 명령을 받고서도 그는 명령을 어긴 채 이 호텔에 머무르고 있었다.
   
1944년 8월 25일, 히틀러는 파리를 불태워버리라는 자기 명령을 재촉하면서 곁에 있던 알프레트 요들장군에게 “파리는 불타고 있는가?” 하고 물었다. 그러나 요들 장군은 얼굴이 새파랗게 질린 채 대답이 없었다. 파리 점령관 콜티츠 장군이 히틀러의 명령을 거부했기 때문이다.
   
파리의 아름다운 풍경과 수많은 유적을 한 순간에 잿더미로 만들어 버릴 생각을 하니 

인류와 역사에 씻을 수 없는 범죄를 짓는 것 같아 콜티츠는 도저히 명령을 내릴 수 없었던 것이다. 그는 히틀러보다는 하늘이 더두려웠던 것이다. 그리고 일단 결심을 굳힌 콜티츠는 중립국 스웨덴의 총영사 노르드링크를 은밀히 불렀다. 그리고 노르드링크에게 “독일군폭파 스위치를 올리기 직전에 연합군이 파리를 공격하도록 하시오” 라고 부탁했다.
   
연합군이 파리를 향해 진격해오자 콜티츠의 부하가 집무실로 뛰어들어오면서 소리쳤다. 
“장군님, 연합군이 곧 파리에 들이닥칠 것입니다. 파리의 모든 문화재와 건물을 파괴하려면 시간이 없습니다. 어서 폭파 명령을 내려주십시오.” 
콜티츠 장군은 부하의 말을 뒤로 한 채 심각한 얼굴로 파리 시내를 내려다보고 있었다.
그는 자신의 마음 속에서 들려오는 양심의 소리를 듣고 있었다. 
그것은 도시를 파괴하지 말라고 하는 세미한 하늘의 음성이었을 것이다. 

자기 말 한 마디면 노트르담, 루브르, 콩코르드 등 온갖 유산이 산산조각이 날 운명이라는 것을 예술을 사랑하던 콜티츠는 너무나도 잘 알고 있었기 때문이었다. 
바로 이 순간에 하늘은 미래를 내다볼 줄 아는 리더인 콜티츠에게 애타게 메시지를 보내면서 설득하고 있었을 것이다.
   
결국 그는 히틀러의 지시를 따르지 않기로 결심하고 마지막으로 자기 아내에게 전화를 걸어, “여보, 나는 양심과 소신에 따라 행동했을 뿐이오” 라고 말했다. 
아내와의 전화를 끝으로 콜티츠는 연합군에 의해 포로 신세가 된다.
맨 먼저 호텔로 뛰어든 것은 프랑스군의 칼세중위였다. 그는 로비에 들어서자마자 기관단총으로 히틀러의 초상을 향해 갈겨댔다. 

한참 총을 난사한 후 주변을 둘러보니 고관들에게 둘러싸인 콜티츠가 보였다. 
콜티츠는 모든 것을 각오한 듯 순순히 그의 손에 권총을 내놓았다.
파리 전체를 파괴하라는 추상 같은 히틀러의 명령을 어기면서까지 파리를 구한 그였지만,

프랑스 시민들은 냉담했다. 과격한 군중은 욕설을 퍼부으며 침을 내뱉고, 돌을 던지고, 머리를 낚아채어 마구 끌고 다니기까지 했다.
   
그러나 콜티츠는 자신의 결정에 대해 단 한 번도 후회하지 않았다.
콜티즈 중장은 '히틀러에겐 배신자가 될지언정 인류의 배신자가 될 수는 없다'라며

파리의 수많은 문화유산을 지켜야 한다고 생각했고 명령에 불복종을 한 것이다.
그는 전쟁이 끝난 후 전범으로 징역을 살았으나 파리를 지킨 공로가 인정되어 2년만 복역했다.

제2차 세계대전이 종전된 지 21년이 흐른 1966년 여름, 콜티츠가 독일의 바덴바덴에서 눈을 감았을 때 무덤 앞에는 파리를 구하기 위한 그의 노력에 뒤늦게 감사하며 꽃을 바치려는 파리 시민들의 발길이 줄을 이었다. 

에펠탑, 루브르 박물관, 노트르담 대성당, 루이 16세 궁전, 개선문 등 고적들로 유명한 세계적인 도시 파리, 
이처럼 파리가 역사와 전통이 살아 숨쉬는 아름다운 도시가 되기까지는 히틀러의 반인륜적, 반문명적 명령을 거부하고 파리를 지켜낸 콜티츠의 용감한 결단이 있었기에 가능했던 것이다.
콜티츠는 끝내 폭파 단추를 누르지 않았다. 히틀러에 대한 명령 불복종으로 죽음을 당할지도 모르는 위험한 행동이었지만 인류의 값진 문화 유산을 간직하고 있는 파리를 파괴할 수는 없다는 소신으로 명령을 거부했던 것이다. 

콜티츠는 상황의 논리보다는 변치 않는 양심의 소리를 따른 위인이다. 그의 소신 있는 판단 덕분에 파리는 제2차 세계대전 중에도 파괴되지 않았던 것이다. 유럽의 많은 도시들이 폭격으로 부서졌음에도 불구하고 파리는 여전히 찬란한 모습을 자랑하고 있다. 
전쟁이 끝난 후에 콜티츠는 적국이었던 프랑스 국민들의 감사를 받으며 남은 생애를 보낼 수 있었다.

우리도 살아가면서 많은 선택의 기로에 서게 된다. 
이처럼 참으로 어려운 결단의 순간에 서게 될 때, 순간의 눈앞에 닥친 자신의 개인적인 이익을 좇지 않고 먼 미래를 내다보고, 올바른 선택을 할 수 있도록 늘 깨어 있으면서 자신의 신념과 가치를 실천에 옮길 수 있는 진정한 지성을 갖춘 리더가 되어야 할 것이다.
   
사람의 눈으로 보기에는 멸망 직전의 독일과 모든 독일 군인들에게는 한 가닥의 희망도 보이지 않았다. 콜티츠에게도 역시 참담한 미래만 기다리고 있는 듯이 보였다. 수많은 전범자들과 함께 그의 앞에는 무서운 전범 재판이 기다리고 있는 것이 보였을 것이다. 
그러나 평소에 예술을 사랑하고 인류가 쌓아놓은 문화재를 사랑하는 마음을 길러온 지성을 갖춘 콜티츠에게는 인류의 문화재와 예술에 대한 사랑과 열정으로 히틀러의 명령을 거부하게 할수 있는 능력이 있었던 것이다.  

바로 그 순간에 파리는 절망에서 희망으로 바뀌고 콜티츠는 죄인에서 의인으로 둔갑하는 역전의 드라마가 연출된 것이다. 절대적인 독재자 히틀러도 그의 심복 부하가 가진 예술과 인류에 대한 사랑과 열정을 식힐 수는 없었던 것이다. 

이처럼 세상을 구하는 위대한 리더십이란 사람들에게 절망대신에 희망을 주는 것을 말하며, 이처럼 절망 속으로 떨어지는 순간에 희망으로 반전시킬 수 있는 하늘의 뜻과 능력을 찾고 따르며 행동하는 것을 말한다.
   
과학기술이 군사력과 경제력과 생산도구와 생활용품 등 우리의 모든 삶의 영역을 지배하는 힘이 되고 사회변화의 주역이 되고 있는 오늘날,

우리가 더욱 중요하게 다루어야 할 것으로 자연과학이나 과학기술 외에 인문학, 사회학, 예술, 음악, 종교, 신앙 등 많은 분야가 있다는 것을 깨닫게 되는 대목이다.

 

https://youtu.be/cxkmyA1PkC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