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자조선

댓글 0

보 학 방/시대별 연호대비표

2008. 10. 9.

기자조선의 성(城)으로 추정되는 영평부(永平府)

세계일보  기사전송 2008-08-19 13:30 

올림픽 준비에 혈안이 되어있는 중국은 마치 비상사태와 같은 상황이다. 관광객은 일단, 테러와 관련이라도 지으려는 태세다.

 

대련공항에서부터 카메라를 압수당하고 나니 손발이 잘린 셈이 되었다. 일행의 카메라로 '우리 역사 찾기'를 계속했다. 마치 도둑질을 하듯 가슴을 조이며 공식·비공식 지역을 찾아다녔다.

 

그 중 기자조선의 성(城)으로 추정되는 영평부(永平府)를 소개한다.

 


 

<_P>

?x-content-disposition=inline 

영평부(永平府)라는 안내비석이 있다.


 

성문이 옹성을 연상 시킬 정도로 둥근 형태를 띄우며 평면인 성벽보다 앞으로 돌출되어 있는데, 문은 둥근 아치형으로 이루어졌다.

영평부(永平府)는 난하 하류 갈석 부근에 있다. 난하 하류는 고조선 및 진시황과 깊은 관련이 있는 곳으로, 명나라 시대 '대명일통지'라는 책에는 “난하 하류에 영평부가 있고, 그곳에는 기자가 정착했다는 조선성이 있다“ 라고 기록하고 있다. '고금도서집성(古今圖書集成)' ‘지지(地誌)’에는 만리장성의 안쪽, 영평 땅에 '조선성', '조선현'의 지명이 기록되어 있다.

 

'김창업이 쓴 연행록'을 보면 '조선 사람들이 이곳에서 농사를 짓는 것을 보았다'고 기록하였다.

영평부(永平府)는 한(漢)나라 때는 우북평(右北平), 당나라 때는 노룡새(老龍塞)라 하는 중국의 변경 도시였다.

 


 

이 성의 벽들은 여러시대에 걸쳐 쌓여진 것이다. 높이가 10m에 달하며 표면에는 벽돌로 되어있으나 가장 안쪽 내부는 흙벽으로 되어 있다. 성벽 주변에는 시대를 판단하기 힘든 기와편들이 널려있다.


 

한 눈에도 방어력이 뛰어남을 알 수 있도록 벽이 높고 단단한 구조로 되어있다.


 

문을 측면에서 바라본 모습. 마치 아치의 형태처럼 앞으로 돌출되어 있다.

그러나 이후 북방 유목민족들이 정권을 세우면서 도읍지의 근교가 되어 민가와 점포들이 많아졌고 더불어 사대부들도 늘어났다고 한다.

 

성의 중앙에는 조선관(朝鮮館)이라는 조선 사신들의 숙소가 있었다. 조선의 사신들이 중국으로 갈 때에 거칠 수밖에 없는 지역들이 있는데, 그 지역들은 대부분 고조선 또는 고구려의 영토였었다. 한양을 출발한 사신들은 의주에서 압록강 하구를 건너자마자 도착하는 봉성에 닿았고, 여기서부터 사행길에 올랐다.

 


 

영평성(永平城)의 성문은 이중구조로 되어있다. 성문의 구조가 분명하게 보인다.


 

영평성(永平城) 안쪽에서본 모습


다양한 재질을 사용해가면서 다양한 모습으로 오랜 세월을 거치며 축성되었음을 보여준다.

서쪽으로 가면서 주부(州府)와 공참(公站)마다 조선관(朝鮮館)이라는 찰원(察院)이 있어 조선 사신의 숙소로 제공되었다. 건륭제는 영평부(永平府)에 와서 조선관이 허물어진 것을 보고, 다시 찰원을 수리하였다.

 

 

 

 

/윤석하 (사진작가) 2908y@naver.com

 

중국 은나라 말기에 기자(箕子)가 조선에 와서 단군조선에 이어 건국하였다고 하는 나라.
고려와 조선시대에는 기자조선의 실체를 인정하였지만, 최근에는 이를 인정하지 않으며 일부 족보에 자주 등장하는 나라이므로 참고로 보시면 됩니다.

기자가 조선에 와서 왕이 되었다는 사실을 전하는 대표적인 역사책은 복생(伏生)의 '상서대전(尙書大傳)', 사마천의 '사기(史記)', 반고의 '한서(漢書)' 등인데, 사서마다 내용이 약간씩 다르다. 그 밖의 기자에 관한 기록들은 모두 이들 세 사서에 그 유래와 근거를 두고 있다.

《상서대전》에는 주(周)의 무왕(武王)이 은(殷)을 멸망시키고 감옥에 갇힌 기자를 석방하자, 그는 이를 탐탁치 않게 여겨 조선으로 달아났다. 무왕이 이 소식을 듣고 조선왕으로 봉하였다. 주의 책봉(冊封)을 받은 기자는 부득이 신하의 예를 차려야 하였으므로 BC 1100년경(무왕 13)에 주나라에 가서 무왕을 만났는데, 무왕은 그에게 홍범9주(洪範九疇)에 대해서 물었다고 한다.

또, 《사기》의 송미자세가(宋微子世家)에는 무왕이 은을 정복한 뒤 기자를 방문하여, 백성을 편안하게 하는 방도를 묻자 홍범9주를 지어 바쳤다. 이에 무왕이 그를 조선왕으로 봉해주었으나, 기자는 신하의 예를 갖추지 않았다고 한다.

마지막으로 《한서》의 지리지 연조(燕條)에는 은나라가 쇠하여지자 기자가 조선에 가서 그 백성에게 예의와 농사, 양잠, 베짜기 기술을 가르쳤더니, 낙랑조선(樂浪朝鮮) 사회에서는 범금팔조(犯禁八條)가 행해지게 되었다고 한다.

이러한 기록들을 근거로 '위략(魏略)'에서는 위만에게 왕위를 빼앗긴 준왕(準王. 고조선 마지막 왕)을 기자의 후예로 기술하였으며 '삼국지'는 이것을 인용하였다. 고려와 조선시대에는 기자조선의 실체를 인정하였지만, 최근에는 이를 부정하는 견해가 지배적이다. 먼저 문헌상으로 기자가 조선에 와서 왕이 되었다는 것을 입증하기가 어렵기 때문이다.

기자는 기원전 1100년 전후의 인물인데, 기원전 3세기 이전에 쓰여진 《논어》 《죽서기년(竹書紀年)》 등에는 기자가 조선으로 갔다는 기록은 없고 기자의 존재 자체만 언급하고 있다.
기자동래설이 사실이라면 이들 기록에 그에 관한 언급이 있을 법한데 그렇지 않다. 그런데 기자의 동래 사실을 전하는 사서들은 한결같이 모두 기원전 3세기 이후에 쓰여진 것들이다.
따라서 이를 근거로 한 기자동래설은 기원전 3~2세기 무렵에 중국인들이 중화사상에 입각하여 조작해낸 것이 아닌가 의심된다.

실제로 기자가 조선에 와서 왕이 되었다면, 황하유역과 만주, 한반도 지역의 청동기문화가 긴밀하게 관련되어야 함에도, 동북아시아의 청동기문화는 비파형(琵琶形)동검문화로 특징되듯이, 계통상으로 중국 황하유역의 것과 뚜렷하게 구분된다.

뿐만 아니라 기자가 조선에 와서 예의범절과 문화를 전하였다면, 은나라에서 사용된 갑골문(甲骨文)이 고조선지역에서 발견되어야 함에도 현재 발견된 예가 전혀 없다.

이처럼 기자동래설의 모순점이 밝혀지면서 이에 대한 여러 가지 새로운 해석이 제기되었다. 먼저 기자조선을 고조선 내부에서 등장한 새로운 지배세력, 즉 한씨조선(韓氏朝鮮)의 등장과 동일한 것으로 파악한 견해가 있었다.

즉 후한 왕부(王符)의 《잠부론(潛夫論)》에 “주나라 선왕(宣王) 때 한후(韓侯)가 연나라 근처에 있었다. 그후 한의 서쪽에서도 성(姓)을 한(韓)이라 하더니 위만(衛滿)에게 망하여 바다로 옮겨갔다.(…立姓韓 爲衛滿所伐 還居海中)”라는 기록이 있다. 여기서 바다로 간 자는 바로 준왕(準王)이므로 그의 성은 기씨가 아니라 한씨이며, 중국인이 아니라 한인(韓人)인 것이라고 주장한 것이다.

후대에 기자를 한씨의 먼 조상이라고 하는 것은 중국의 성인을 자기의 조상으로 함으로써 가문을 빛내기 위함이었으며, 특히 기자릉(箕子陵. 고려 숙종때 평양에 축조)이나 기자묘(箕子墓)가 생기게 된 것은 고려시대부터의 사대사상에서 유래된 것으로 추측된다.

또 1970년대에는 한국 민족의 기원을 종족이동이라는 시각에서 바라보면서 기자조선의 실체를 재조명한 견해가 제기되었다. 이에 따르면, 동이족의 일파인 기자족이 화북방면에 있다가 은주교체기(殷周交替期)와 춘추전국(春秋戰國)과 같은 격동기에 북중국, 남만주, 평양으로 이동하여 기자조선을 세웠다는 것이다. 이 견해는 기존의 사료를 새로운 각도에서 재해석한 점에서 상당한 관심을 불러일으켰지만, 그 내용을 고고학적으로 뒷받침하지는 못하였다.

한편 기자는 특정 개인의 이름이 아니고 '기국(箕國)의 제후'를 가리킨다는 견해도 있다.
《춘추좌씨전》에는 주나라 초기의 제후국으로서 '기국'이 보이며,
《국어(國語)》에는 기국을 정복한 진(晋)나라 고대의 성씨에 기씨(箕氏)가 있다는 사실이 전한다.
또한 기후(箕侯)를 중심으로 한 기씨 일족이 주(周) 초기에 북방의 정복활동에 종사하다가 뒤에 산시(山西)에서 산둥(山東)으로 이봉(移封)되었다는 기록들을 그 근거로 제시하고 있다.
그리고 고고학적으로 기국의 존재를 알려주는 '기후(箕侯)' '기(箕)' '기후방정(箕侯方鼎)' 등의 명문이 새겨진 은나라, 주나라의 청동기가 중국 각지에서 출토되는 것도 그 견해를 뒷받침해주는 유력한 증거로 제시된다. 다만 이 견해는 기국(箕國)이 기자조선을 말하는 것인지, 만약 그렇다고 한다면 기자조선과 고조선은 어떠한 관계였는지에 대해 합리적으로 설명하지 못하는 약점을 지니고 있다.

위의 견해 가운데 어느 것이 타당한가는 현재로서 명확한 답을 줄 수 없다. 다만 이상에서 볼 수 있듯이 기자동래설 그 자체는 부정된다 하더라도 자료의 해석방향에 따라 그것이 다양하게 이해되고 있는 측면을 주목할 필요가 있다. 특히 상고사(上古史)에 대한 자료가 절대적으로 부족한 상황에서 기자조선에 관한 자료는 그 이해의 폭을 넓히는 데 많은 도움을 줄 수 있다는 점에서 더욱 그러하다.

실제로 은주시대에 수많은 사람들이 고조선으로 이동하여 왔는데, 기자동래설은 바로 이같은 주민이동과 그에 따른 고조선의 사회변동과 어떤 형태로든 관계가 있다. 더욱이 기자동래설을 고려와 조선시대에 사실로 인정하였을 뿐만 아니라 기자묘를 세우고 국가 차원에서 숭배하였다는 점에서도 기자조선 문제는 한국 사상사에서 차지하는 비중이 적다고 볼 수 없다.

기자후예 또는 기자를 따라왔다고 하는 성씨는 다음과 같다.

[ 기자의 후예 ]

행주 기(奇)씨 , 서(徐)씨 , 태원 선우(鮮于)씨 , 청주 한(韓)씨

[ 기자와 같이온 성씨 ]

해주, 태인 경(景)씨 , 토산 궁(弓)씨 , 봉화 금(琴)씨 , 밀양, 함평 노씨(魯)