自勝者强(자승자강) - 무원(無圓)

댓글 0

서 예 방/무원 이돈섭

2020. 6. 27.

自勝者强(자승자강)  / 자신을 이기는 자가 강한 사람이다.

自 스스로 자 / 勝 이길 승 / 者 놈 자 / 强 강할 강

 

자신(自身)을 이기는 것을 강(强)이라 한다는 뜻으로, 자신(自身)을 이기는 사람이 강(强)한 사람임을 이르는 말이다.

자신의 한계를 뛰어 넘는다는 것은 정말 대단한 일이므로, 어느 하나에 몰두해서 성공을 이룬 사람들의 좌우명으로 볼 수 있다.

 

노자(老子) 도덕경(道德經) 33장 변덕(辯德)에 다음 이야기가 나온다.

 

知人者智 (지인자지), 自知者明 (자지자명)

勝人者有力 (승인자유력), 自勝者强 (자승자강)

 

남을 아는 것을 지(智)라 하고, 자신을 아는 것을 명(明)이라 한다.

남을 이기는 것을 유력(有力)이라 하고, 자신을 이기는 것을 강(强)이라 한다.

 

자승자강(自勝者强에 대하여 조금 더 풀어보면

 

자승자강(自勝者强)은 자승가강(自勝家强) 이라고도 한다.

自:스스로 자 / 勝:이길 승 / 家:집 가 / 强:굳셀 강

 

'자신을 이기는 사람이 진정으로 강한 사람'이라는 뜻으로, 노자 도덕경(老子 道德經)에서 유래된 말이다.

노자 도덕경 제33장은 자신을 알고, 만족할 줄 알라는 경구(警句)로 채워져 있다.

 

남을 아는 사람은 지혜롭다고 하지만, 자기를 아는 자야 말로 진정으로 밝은 것이다.

남을 이기는 자는 힘이 있다고 하지만, 자신을 이기는 자야말로 진정으로 강한 자이다.

 

만족할 줄 아는 자는 부유하고, 행함을 관철하는 자는 뜻이 있다.

그 자리를 잃지 않는 자라야 오래 가고, 죽어도 없어지지 않는 자라야 오래 산다고 할 것이다.

 

知人者智, 自知者明. 勝人者有力, 自勝者强. 知足者富, 强行者有志. 不失其所者久, 死而不亡者壽

(지인자지, 자지자명. 승인자유력, 자승자강. 지족자부, 강행자유지. 부실기소자구, 사이불망자수).

 

남을 아는 것보다는 자기를 아는 것, 남을 이기는 것보다는 자신을 이기는 것이 더욱 중요하며, 만족할 줄 알고 실천할 줄 알아야 한다는 말이다.

 

사람이 마음속에서 솟아나는 욕심과 욕망을 극복하기란 쉬운 일이 아니다.

이는 남을 제압할 수 있는 힘이 있다고 하여 되는 일도 아니고, 외부의 힘을 빌려 이룰 수 있는 일도 아니며, 오로지 자신에게 달려 있는 것이다.

 

공자(孔子)도 "자신을 극복하고 예로 돌아가는 것이 인이다(克己復禮爲仁 ; 극기복례위인)"라고 하였으니, 자신을 극복하는 것(克己)과 자신을 이기는 것(自勝)은 그 의미가 서로 통한다.

 

수급불류월 (水急不流月)

물이 아무리 급히 흘러가도 물에 비친 달그림자는 흘러가지 않는다는 말로 주변의 여건에 흔들리지 않고 자신의 본질을 지켜가는 것을 의미한다.

 

강물이 아무리 급히 흐른다한들 수면에 비친 달의 그림자는 흐르지 않는다는 뜻으로 자신의 중심을 잡는 것에 대한 이야기이다.

물이 아무리 급히 흘러가도 물에 비친 달 그림자는 흘러가지 않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