추사 4폭 병풍

댓글 0

서 예 방/추사 김정희

2020. 7. 18.

추사 선생 4폭 병풍입니다.

 

野人易與輸肝膽 (야인이여수간담) 시골 사람들 속 마음 털어놓기도 쉬우니

樽酒相逢一笑溫 (준주상봉일소온) 동이 술로 서로 만나서 한번 웃음 정답네

 

​春潮帶雨晩來急 (춘조대우만래급) 봄 조수 비를 띠고 저물녘 급히 밀려오고,

野渡無人舟自橫 (야도무인주자횡] 들 나루터엔 인적 없이 배만 홀로 떠도네.

 

斷雲歸鳥暮天長 (단운귀조모천장) 조각구름에 돌아오는 새 저녁 하늘에 길고,

深洞幽蘿暗竹房 (심동유라암죽방) 깊은 골 그윽한 덩굴에 대나무 방은 어둡네.

 

剛被太陽收拾去 (강피태양수습거) 지금 태양에게 거두어져 없어지게 되지만,

卻敎明月送將來 (각교명월송장래) 도리어 밝은 달로 하여금 보내 올 것이네.

 

중국 북송시대의 소동파의 花影(화영)이라는 한시를 추사가 쓴 글이다.

 

花影 (화영) - 蘇軾(소식 = 소동파)

 

重重疊疊上瑤坮 (중중첩첩상요대) 꽃 그림자 겹겹 첩첩이 요대 위에 있는데

幾度呼童掃不開 (기도호동소불개) 몇 번이나 아이 불러 쓸어도 지워지지 않네.

剛被太陽收拾去 (강피태양수습거) (꽃그림자) 지금 태양에게 거두어져 없어지게 되지만,

卻敎明月送將來 (각교명월송장래) 다시 밝은 달로 하여금(꽃그림자) 보내 오게 할 것이네.

 

○ 소동파(소식, 蘇軾, 1037년~1101년)

 

중국 북송 시대의 시인이자 문장가, 학자, 정치가이다. 자(字)는 자첨(子瞻)이고 호는 동파거사(東坡居士)였다. 흔히 소동파(蘇東坡)라고 부른다. 현 쓰촨 성 미산(眉山)현에서 태어났다. 시(詩),사(詞),부(賦),산문(散文) 등 모두에 능해 당송팔대가의 한 사람으로 손꼽혔다.

 

소동파의 시는 송(宋)나라 때부터 중국은 물론 고려나 요(遼)나라 같은 이웃 나라에까지도 널리 알려져 있었던 만큼 독자의 수요에 부응하여 그의 시집 역시 송나라 때부터 시작하여 줄곧 간행되어 왔으며, 이 가운데는 지금까지 남아 있는 것도 아주 많다.

 

소동파(蘇東坡)가 우리 문단에 끼친 영향은 실로 지대했다. 그러기에 이규보(李奎報, 1168~1241)는 “세상의 학자들이 처음에는 과거시험에 필요한 문체를 익히느라 풍월을 일삼을 겨를이 없다가 과거에 급제하고 나서 시 짓는 법을 배우기 시작하면 소동파 시 읽기를 무척이나 좋아하기 때문에 매년 과거의 방이 나붙은 뒤에 사람마다 금년에 또 서른 명의 소동파가 나왔다고 여긴다”라고 했다.

 

김종직(金宗直, 1431~1492)은 “신라 말에서 고려 초까지는 오로지 만당(晩唐) 시만 익혔고 고려 중엽에는 오로지 소동파 시만 배웠다”라고 했다.

 

김부식(金富軾, 1075~1151)과 동생 김부철(金富轍)의 이름이 소동파(본명 軾)와 소철(蘇轍) 형제의 이름에서 유래했다는 사실은 소동파에 대한 우리 문인들의 추앙심을 보여주는 단적인 예라고 하겠다. 이렇듯 우리의 선조들은 소동파 시의 영향을 많이 받았다.

 

斷雲歸鳥暮天長 (단운귀조모천장) 조각구름에 돌아오는 새 저녁 하늘에 길고,

深洞幽蘿暗竹房 (심동유라암죽방) 깊은 골 그윽한 덩굴에 대나무 방은 어둡네.

 

春潮帶雨晩來急 (춘조대우만래급) 봄 조수 비를 띠고 저물녘 급히 밀려오고,

野渡無人舟自橫 (야도무인주자횡) 들 나루터엔 인적 없이 배만 홀로 떠도네.

 

重重疊疊上瑤坮 (중중첩첩상요대) 꽃 그림자 첩첩이 거듭 쌓인 요대 위를,

幾度呼童掃不開 (기도호동소불개) 몇 번이나 아이 불러 쓸어도 트이질 않네.

 

剛被太陽收拾去 (강피태양수습거) 지금 태양에게 거두어져 없어지게 되지만,

卻敎明月送將來 (각교명월송장래] 도리어 밝은 달로 하여금 보내 올 것이네.

 

百畝庭中半是苔 (백무정중반시태) 넓다란 정원에는 반이나 이끼가 차 있고

桃花淨盡菜花開 (도화정진채화개) 복숭아꽃 깨끗이 지고 채소꽃만 피었네.

 

野人易與輸肝膽 (야인이여수간담) 시골 사람들 속 마음 털어놓기도 쉬우니

樽酒相逢一笑溫 (준주상봉일소온) 동이 술로 서로 만나서 한번 웃음 정답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