05 2020년 12월

05

불교인연방/사찰순례 표충사(表忠寺) - 밀양시 단장면

표충사(表忠寺)는 신라 태종무열왕 원년(654)에 원효대사가 창건하였는데, 창건 당시 표충사의 절 이름은 죽림사(竹林寺)였다고 한다. / 2020.12.05 표충사는 밀양시 단장면 구천리에 있다. 말 그대로 대나무숲이 우거진 절이었을 것을 고개 깊숙이 끄덕일 수 있을 만큼 표충사를 둘러싸고 있는 대나무숲은 지금도 무성하다. 그러다가 흥덕왕 4년(829)에 절 이름이 영정사(靈井寺)로 바뀌었다. 인도 스님이었을 것이라 추측되는 황면선사(黃面禪師)가 부처님의 진신사리를 가지고 들어와서 부처님의 사리를 봉안할 삼층석탑을 세우고 절을 중창한 이후이다. 영정사라는 이름이 붙게 된 연유는 이렇다. 나병에 걸린 흥덕왕의 셋째 왕자가 병을 고치기 위해 두루 약수를 찾아다니다가 이곳 죽림사에서 약수를 마시고 완쾌되자 흥..

05 2020년 12월

05

친교,건강,사랑방/가볼만한 곳(등산) 재약산(載藥山) 수미봉 - 영남알프스

재약산(載藥山)의 수미봉은 높이 1,119.1m이며, 경남 밀양시 단장면에 있다. 재약산은 천황산이 일제 때 붙여진 이름이라 하여 우리 이름 되찾기 일환으로 밀양시에서 재약산(주봉 : 수미봉 1,108m)과 천황산(사자봉 1,189m)을 통합하여 천황산 사자봉이 재약산 주봉이 되는 것으로 현재 추진중이다. 지형도에는 아직 천황산과 재약산이 구분되어 있지만 "재약산" 정상이었던 수미봉은 재약산 수미봉으로 부르는 것이 맞는 표현이다. 천년고찰 표충사 뒤에 우뚝 솟은 재약산(주봉 : 수미봉 1,108m)은 영남알프스 산군 중 하나로 사자평 억새와 습지를 한 눈에 볼 수 있으며, 산세가 부드러워 가족 및 친구들과 가볍게 산행 할 수 있는 아름다운 명산이다. 영남알프스는 가장 높은 가지산(加智山 해발1,241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