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0 2019년 01월

30

보 학 방/근대현대 인물 호국영웅 문용찬(文龍贊) 전몰위령단

호국영웅 문용찬(文龍贊) 전몰위령단(戰歿 慰靈團) 부산시 금정구 장전동 대진정보통신고와 부산대학교 금샘로 도로 개설지구 중간쯤에 위치한 "고 문용찬 전몰위령단" 비석의 주인공이 누구인지를 찾아보기로 했다. 이 비석은 금샘로 도로 공사가 착공되어 진행 되기 전까지는 사람들이 많이 다니지 않는 금정산 등산로 오솔길 옆에 큰바위에 세워져 있어 모르는 분들이 많았는데 금샘로 공사가 진행되면서 비석의 모습이 잘 보이게 된 것이다. 이 비석은 주인공 이름외에는 비석를 세운사람이나 기타 단서가 될만한 인적사항이 없어 어떤 분인지 궁금하였다. 비석 뒷쪽(배면)에 세겨진 민족해방일이라는 글에 단서를 두고 찾아 보기로 하였는데 차일피일 미루다 보니 벌써 몇년이나 흘렀다. 그래서 오늘은 오래된 숙제를 풀어 보기로 하였다. ..

20 2015년 11월

20

26 2014년 07월

26

보 학 방/근대현대 인물 솥 안에서 나온 돈 이야기 / 판서 홍기섭

솥 안에서 나온 돈 조선 시대 헌종(憲宗) 임금 때의 판서 홍기섭은 젊었을 때에 몹시 가난하였다. 어느 날, 이 홍기섭의 집에 도둑이 들어왔다. 사람들이 잠든 것을 확인한 도둑은 집을 뒤졌으나 가져갈 만한 물건이 하나도 없었다. '거참 지독하게 가난한 집도 있군, 보리쌀 한 톨도 없다니…….' 도둑은 부엌으로 들어가 부뚜막에 걸터앉아 솥뚜껑을 열어보았다. 밥을 지은 지 오래 되어 녹이 낄 정도였다. '정말 가난한 집이야, 이런 집은 정말로 처음 보는군.' 도둑은 이 집 식구들이 너무 불쌍하게 여겨져 자신이 가지고 있던 돈 열 냥을 도로 솥 안에 넣어주고 그 집을 나왔다. 이튿날 아침이 되었다. 기섭의 아내가 부엌으로 나가 솥을 열어보고 깜짝 깜짝 놀랐다. 아내는 돈을 들고 기섭에게로 갔다. "이건 필시 ..

04 2014년 01월

04

09 2013년 10월

09

13 2013년 09월

13

07 2013년 07월

07

15 2013년 02월

15

21 2012년 12월

21

29 2012년 10월

29

16 2012년 10월

16

07 2011년 11월

07

02 2011년 11월

02

보 학 방/근대현대 인물 전교 68명중 68등 - 박찬석 총장 이야기

전교 68명중 68등이었다. 나의 고향은 경남 산청이다. 지금도 비교적 가난한 곳이다. 그러나 아버지는 가정형편도 안되고 머리도 안되는 나를 대구로 유학을 보냈다. 대구중학을 다녔는데 공부가 하기 싫었다. 1학년 8반, 석차는 68/68, 꼴찌를 했다. 부끄러운 성적표를 가지고 고향에 가는 어린 마음에도 그 성적을 내밀 자신이 없었다. 당신이 교육을 받지 못한 한을 자식을 통해 풀고자 했는데, 꼴찌라니... 끼니를 제대로 잇지 못하는 소작농을 하면서도 아들을 중학교에 보낼 생각을 한 아버지를 떠올리면 그냥 있을 수가 없었다. 그래서 잉크로 기록된 성적표를 1/68로 고쳐 아버지께 보여드렸다. 아버지는 보통학교도 다니지 않았으므로 내가 1등으로 고친 성적표를 알아차리지 못할 것으로 생각했다. 대구로 유학한..

30 2011년 07월

30

14 2010년 12월

14

22 2010년 08월

22

01 2010년 08월

01

17 2010년 06월

17

02 2010년 01월

02

17 2009년 12월

1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