깜쌤의 세상사는 이야기

배낭여행, 초등교육, 경주, My Way, 영화, et cetera

엄마생각

댓글 0

사람살이/(고향) 옛날의 금잔디 Long Long Ago

2020. 8. 13.

긴 장마가 그치고 햇살이 짱짱하던 날, 외출 나가려던 아내가 담요를

널어놓으라는 것이었습니다.

 

 

 

 

 

지엄한 명령을 감히 거역할 수 있나요? 옥상에 가지고 가서

널었습니다.

 

 

 

 

 

어린 시절, 햇살 가득한 날 빨랫줄에 널어두었던

요와 이불이 생각났습니다.

 

 

 

 

 

빨랫줄에 걸린 이불속을 파고들면 그렇게

따뜻하고 좋았었습니다.

 

 

 

 

 

 

젊었던 엄마도 생각났습니다.

 

 

 

 

 

늙어버린 어머니께서 돌아가신지가 벌써

 6년이나 지났습니다.

 

 

 

 

 

그 이불도 엄마도, 사라진지가 오래입니다.

 

 

 

 

 

담요를 널어놓고 나니 눈물이 나더군요.

 

 

 

 

 

엄마도 보고싶고 옛집도 그리워집니다.

 

 

 

 

이젠 제가 늙어버려서 죽음을 예비해야 하는 처지가 되었습니다. 

그게 인생인가 봅니다.

 

 

 

 

 

 

어리

버리

 

 

 

 

 

 

'사람살이 > (고향) 옛날의 금잔디 Long Long Ago' 카테고리의 다른 글

황당무계 2 - 병원에서  (0) 2020.10.03
박 1  (6) 2020.09.07
공백 2  (0) 2020.08.28
먹치  (0) 2020.08.21
엄마생각  (0) 2020.08.13
물에 묻다 3  (0) 2020.05.07
물에 묻다 2  (0) 2020.05.06
물에 묻다 1  (2) 2020.05.05
친구의 자당을 천국으로 보내드리며  (2) 2019.12.2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