깜쌤의 세상사는 이야기

배낭여행, 초등교육, 경주, My Way, 영화, et cetera

얼어붙다

댓글 2

사람살이/세상사는 이야기 2 My Way

2021. 2. 5.

지난 1월은 강추위 때문에 너무 길고 길었다는 느낌이 들었습니다. 

 

 

 

 

삼한사온이라는 말은 옛말이 된 게 틀림없습니다. 

 

 

 

 

모든 게 다 얼어붙어버리더군요.

 

 

 

 

서재에 있는 수도도 얼지않을까 싶어서 물방울이 똑똑 떨어지도록 신경 써 두어야만 했습니다. 

 

 

 

 

경기도나 강원도 쪽에 사시는 분들은 대단하다는 생각이 들더군요.

 

 

 

 

추위에 특별히 약한 나는 새벽외출을 하는 게 제일 힘들었습니다. 

 

 

 

 

추위에 약하다는 핑계를 대고 이틀 정도는 집에서 영상으로 예배를 드리며 새벽 외출을 대신했습니다. 

 

 

 

 

이제 2월입니다. 낮이 길어진 것도 확실하게 느끼고 있습니다. 

 

 

 

 

벌써부터 봄이 기다려집니다. 제 인생에 남아있는 시간이 점점 더 단축되어 간다는 생각보다는 봄이 다가온다는 게 기쁘네요.

 

 

 

 

 

 

 

어리

버리

 

 

 

 

 

 

 

 

'사람살이 > 세상사는 이야기 2 My Way' 카테고리의 다른 글

카페 박람회  (0) 2021.04.03
맛있는 커피를 추천해달라고 했지?  (0) 2021.03.23
더 이상 뭘 바라겠어? 2  (0) 2021.02.27
더 이상 뭘 바라겠어?  (0) 2021.02.18
얼어붙다  (2) 2021.02.05
잘 받았습니다  (2) 2021.01.28
이룰 수 없는 꿈  (0) 2021.01.19
I, Dol Eye ?  (2) 2021.01.18
스스로 자가격리를 했다가 끝냈습니다  (0) 2021.01.1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