깜쌤의 세상사는 이야기

배낭여행, 초등교육, 경주, My Way, 영화, et cetera

의성 - 산수유마을

댓글 0

국내여행/나라안 여기저기 1 in Korea

2021. 5. 8.

 

안동에서 의성까지는 길이 너무 좋아. 기찻길도 그렇고 도로는 더더욱 좋지. 

 

 

 

 

의성 산수유마을은 의성군 사곡면에 있어. 

 

 

 

 

평창 동계 올림픽에서 컬링의 킴팀 기억나지? 기억이 안 난다면 이 말은?

 

"영미~~~~!"

 

 

 

 

컬링 팀 연습은 의성읍에서 이루어졌고 사곡면은 의성읍 바로 동쪽에 있는 곳이라고 보면 돼. 

 

 

 

 

사곡면 안에서도 화전리가 유명하지. 

 

 

 

 

ㄱ부장님과 나는 화전3리 마을 회관 부근 주차장에 차를 댔어. 

 

 

 

 

산수유꽃 정도는 잘 알지?

 

 

 

 

봄철에 노랗게 피는 꽃이야. 

 

 

 

 

차를 세워 놓고 길 건너편 고택(?)에 올라가 보았어. 

 

 

 

 

무슨 건물인지 알 수가 없어서 인터넷 검색을 해보니 경주 노 씨 재실이라고 소개한 데가 많았어.

 

 

 

 

화강정이라고 부른다는데.....

 

 

 

 

더 조사를 해보니 이 부근에 경주 노 씨들 집성촌이 있는 것 같아. 

 

 

 

 

여기서는 의성군의 명산이라고 할 수 있는 금성산이 가까워. 

 

 

 

 

금성산이 궁금하다면 아래 네모를 한번 눌러봐. 

 

 

 

 

blog.daum.net/yessir/15867816

 

한반도에서 가장 오래된 사화산인 금성산을 오르다 4

만주의 하얼빈에서 기차를 타고 심양으로 내려오면서 경치를 살핀 것이 14년전인 2000년 여름의 일이었다. 디지털 카메라가 일반화되기 전이었으니 비싸고 귀한 필름을 아끼느라고 사진을 많이

blog.daum.net

 

 

 

도로 옆에 예배당이 있더라고. 화전 교회였어. 

 

 

 

 

마을회관 부근에 모여있는 어른들 몇 분에게 물어보았더니 개화 시기가 지났다는 거야. 

 

 

 

 

지금은 지고 있는 중이라더군.

 

 

 

 

사실 지난 3월 말에 여길 가봐야겠다고 몇 번이나 마음먹었어. 

 

 

 

 

차일피일하기도 했거니와 일이 생기는 바람에 오질 못했는데 그만 기회를 놓쳐버린 거지 뭐. 

 

 

 

 

올 가을에는 기어이 와봐야겠어. 

 

 

 

 

가을에는 산수유 열매가 볼만 하거든. 

 

 

 

 

마을을 잘 가꾸려고 노력한 흔적들이 여기저기 묻어 있더라고. 

 

 

 

 

우린 다시 차에 올랐어. 

 

 

 

 

산수유1길을 따라 골짜기 안으로 들어가 본 거야. 

 

 

 

 

화전2리 못미쳐 개울 가에 차를 세웠어. 

 

 

 

 

동그란 단은 위성사진에서도 보이더라고.

 

 

 

 

개나리와 산수유가 한꺼번에 피었을 때 왔더라면 좋았을 것을.....

 

 

 

 

산수유가 무엇인지를 안내판을 보면 쉽게 알 수 있어. 

 

 

 

 

나는 지금 6번 부근에 와 있는 거야. 

 

 

 

 

우린 다시 차에 올랐어. 

 

 

 

 

금성면 가음 저수지 옆을 지나다가 잠시 멈추어 섰어. 맞은편 산비탈 벚나무들이 너무 예뻤거든. 여긴 5년 전에 자전거를 타고 지나가 본 적이 있어. 

 

 

 

 

blog.daum.net/yessir/15868258?category=1710120

 

자전거로 청송에서 경주까지 3

가음저수지가 그 모습을 드러냈다. 어떤 지도에는 양지저수지로 소개되어 있기도 하다.  원래는 계곡을 흐르던 개울이었던 것 같다.  잘 살펴보니 피라미종류가 보였다. 그렇다면 개울이었을

blog.daum.net

 

 

 

 

낚시터로도 명성이 자자한 곳이야. 가음 저수지를 지나서 화본으로 넘어간 뒤 경주로 직행했어. 그렇게 하루를 보낸 거야.  지난 4월 8일의 일이었어.

 

 

 

 

 

 

 

어리

버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