깜쌤의 세상사는 이야기

배낭여행, 초등교육, 경주, My Way, 영화, et cetera

남도 자전거 여행 - 담양 3

댓글 0

국내여행/나라안 여기저기 1 in Korea

2021. 5. 31.

논벌 끝자락에 멋진 낚시터가 숨어 있었어. 양식업을 하기 위해 만들었다가 잠시 버려놓은 것 같다는 생각이 들 정도였어. 

 

 

 

이 정도 자전거길 같으면 최상급 아닐까 싶어. 

 

 

 

멀리서 바라보기만 했던 산봉우리가 윤곽을 드러내더라고. 저 어디가 담양이겠다는 생각이 들었어. 

 

 

 

강에는 노랑붓꽃이 가득했어. 너무 아름다웠지. 

 

 

 

산아래엔 멋진 아파트 촌이 만들어져 있더라고. 노랑붓꽃이 지천이었어. 

 

 

 

너무 멋진 길이야. 

 

 

 

안왔더라면 큰 후회를 할뻔했어. 

 

 

 

나는 주로 영산강 우측으로 난 자전거길을 이용했어. 

 

 

 

강상류를 바라보았을 때를 기준으로 한 것이니 오해하기는 없기!

 

 

 

어도가 잘 만들어져 있었어. 

 

 

 

이제 다 왔어. ㄱ부장이 컴퓨터로 검색해서 추천해준 모텔을 찾아갔어. 

 

 

 

나는 저렴하고 깨끗한 곳이면 돼. 

 

 

 

방을 확인하고 요금을 지불한 뒤 다시 나섰어. 메타 세콰이어 길을 찾아가는 거야. 교회가 엄청 큰 것 같더라고. 

 

 

 

담양남초등학교 같아. 요즘 학교는 왜 이리도 예쁜 거야?

 

 

 

남산 봉우리를 기준으로 삼아 나아갔어. 

 

 

 

도로가로 메타 세쿼이아 나무가 줄을 섰네. 

 

 

 

이정표가 있어서 쉽게 찾아갈 수 있었어. 

 

 

 

마침내 입구로 이어지는 길을 찾아냈어. 

 

 

 

주차장에 자전거도 세울 수 있어서 편리했어. 

 

 

 

저 녹색 버스는 항상 서있는 것 같더라고. 

 

 

 

입구를 쉽게 찾을 수 있었어. 나는 무료입장 대상자야. 

 

 

 

미안함을 느끼면서도 감사했어.  입구에서 안내해주는 분이 참으로 친절하셨어. 

 

 

 

이 안에서 미스터 션샤인도 촬영했던가봐. 영화 드라마 촬영 세트장이 있다는 사실은 처음 알았어. 

 

 

 

키 큰 나무들이 두줄로 늘어서서 만들어주는 그늘이 산뜻하기만 했지. 

 

 

 

이런 길을 조성할 줄 알았던 목민관을 둔 이 고장은 복 받은 거야.  앞날을 볼 줄도 모르고 큰 그림도 그릴 줄 모르는 무능한 자가 자주 뽑히는 내가 사는 도시를 보면 분통이 터지지.  

 

 

 

어린이 프로방스라는 이름이 나를 사로잡았어. 

 

 

 

지하통로 양쪽으로는 아이들 그림이 가득 걸려있었어. 

 

 

 

이런 식으로 말이지. 

 

 

 

지하통로를 빠져나가자 싱그러운 녹색이 가득 펼쳐졌어. 

 

 

 

사내 아이들이 좋아할 만한 공룡들이 깔려 있었어. 

 

 

 

이런 분위기에는 바싹 말라 사라져 버렸던 동심도 끌어내 와야지. 

 

 

 

수련과 아이와 공룡....

 

 

 

애기 엄마는 쌍둥이 형제를 보고 계셨어. 

 

 

 

어라? 저게 뭐지?

 

 

 

공룡의 턱주가리인가봐. 

 

 

 

이빨이 덜컥 내려앉는 건 아니겠지?

 

 

 

빠져나와서 보았더니 조금은 무서웠어. 

 

 

 

빨간 공중 전화기 부스를 만났어. 

 

 

 

그동안 까맣게 잊어버리고 살았던 것들이지. 

 

 

 

이게 뭐지?

 

 

 

아이들이 정말 좋아하겠더라고. 

 

 

 

돌아나가야지. 

 

 

 

다시 지하통로로 들어섰어. 

 

 

 

이 작품이 전체 대상이었던가 봐. 

 

 

 

재능이 보이지?

 

 

 

확실히 남도는 예향답다는 느낌이 들어. 

 

 

 

통로 끝에는 싱그러움이 가득한 세상이 나를 기다리고 있었어. 

 

 

 

무슨 건물일 것 같아?

 

 

 

호남 기후변화 체험관!

 

 

 

 

 

 

어리

버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