깜쌤의 세상사는 이야기

배낭여행, 초등교육, 경주, My Way, 영화, et cetera

남도 자전거 여행 - 강진 : 시문학파 기념관

댓글 0

국내여행/나라안 여기저기 1 in Korea

2021. 6. 16.

이젠 들어가 봐야지. 

 

 

 

시문학파 기념관이야. 

 

 

 

안으로 들어서자마자 단아한 기운을 느꼈어. 

 

 

 

예전에 배웠던 내용들이 하나둘씩 기억을 되찾아가고 있었어. 

 

 

 

익숙한 시인들의 모습을 만나보는 순간은 감격스러웠지. 

 

 

 

이분들이 벌써 약 백 년 전의 사람들이라는 걸 깨닫고 나는 흠칫 놀랐어. 

 

 

 

주요한 선생! 선생의 대표작 <불놀이>를 외우기도 했는데....

 

 

 

김억은 소월의 스승이기도 하지. 

 

 

 

상화 이상화!

 

 

 

내가 죽고 못사는 정지용 선생!

 

 

 

좋은 자료들이 많았어. 

 

 

 

윤동주와 정지용의 흔적을 찾아 일본까지 찾아간 기억이 났어. 

 

 

 

https://blog.daum.net/yessir/15869232

 

교토 뒤지기 - 애국시인 윤동주 시비

민족시인으로 널리 알려진 윤동주도 창씨개명을 했다. 평소동주(平沼東柱 히라누마 도쥬)가 창씨개명한 그의 새 이름이다. 그가 그렇게 창씨개명했다고해서 윤동주를 두고 친일파 시인이며 민

blog.daum.net

 

 

 

 

지훈 선생의 생가를 찾아가 보기도 했지.

 

 

https://blog.daum.net/yessir/15869922

 

클린 에어 카운티 영양 - 조지훈의 고향 주실마을 1

다음 행선지는 주실마을이야. 조지훈 선생의 생가가 있는 마을이지. 영양읍을 거쳐가야 해. 봉화 쪽에서 내려온다면 그럴 필요가 없겠지. 영양읍은 조용한 곳이었어. 고추와 산나물로도 유명한

blog.daum.net

 

 

 

목월 생가는 경주에 있어. 

 

 

https://blog.daum.net/yessir/15867448

 

박목월선생 생가(生家)를 찾아나섰다 3

디딜방앗간을 나온 나는 본채를 구경해보기로 했다. 본채는 부엌 한칸과 큰방 작은방으로 이루어졌다. 방은 작았다. 어렸을때 흔히 본 옛날 초가의 방과 크기가 거의 비슷했다.  단출한 살림살

blog.daum.net

 

 

 

 

눈호강하는 날이었어. 

 

 

 

익숙한 이름들이 계속 등장하는 거야. 

 

 

 

영랑과 용아 박용철이 막역지간이라는 사실을 확인할 수 있었어. 

 

 

 

나는 용아 선생을 좋아하지. 

 

 

 

시문학파 생성 기원을 알 수 있었어. 

 

 

 

귀한 책이 전시되어 있었어. 

 

 

 

영랑 선생의 죽음은 허무함 그 자체야. 

 

 

 

북한군이 함부로 쏜 유탄에 맞아 돌아가셨거든.

 

 

 

박용철 선생도 요절하신 편이지. 

 

 

 

모두 왜 그런 거야?

 

 

 

수준 변영로 선생의 모습이 보이네. 

 

 

 

바로 이 분이지. 

 

 

 

석정 신석정 선생!

 

 

 

매일이 오늘 같다면 얼마나 좋을까?

 

 

 

소월시집, 그리고 육사 시집!

 

 

 

가슴이 울컥했어. 

 

 

 

밖에 나와서도 감격하는 마음은 사라지지 않았어. 

 

 

 

이런 곳을 안 가보면 곤란하지 않겠어?

 

 

 

시문학파 기념관의 위치도 절묘해. 영랑 선생의 생가 바로 옆이거든. 

 

 

 

초등학생들이 견학을 왔다가 돌아가고 있었어. 

 

 

 

참 복 받은 아이들이라는 생각이 들었어. 세분의 동상이 보이지?

 

 

 

어느 분이 추가되었는지 살펴봐. 

 

 

 

너희들은 정말 훌륭한 어른을 모신 거야. 강진은 그래서 가치 있는 곳이지. 

 

 

 

왼쪽이 영랑, 가운데가 정지용, 오른쪽이 용아 박용철이지. 1930년 <시문학>을 창간했던 인물들이지. 

 

 

 

가슴이 너무 뿌듯했어. 이젠 영랑 선생 생가에 들어가 봐야겠지?

 

 

 

 

 

 

어리

버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