깜쌤의 세상사는 이야기

배낭여행, 초등교육, 경주, My Way, 영화, et cetera

희방사역까지 걸었습니다

댓글 0

사람살이/세상사는 이야기 2 My Way

2021. 6. 18.

6월 16일 수요일 아침, 청량리로 올라가는 무궁화호 열차를 탔습니다. 

 

 

 

 

영천, 의성, 안동, 영주를 거쳐 올라갔습니다. 

 

 

 

 

인삼으로 유명한 풍기에서 내렸습니다.  

 

 

 

 

소백산 줄기들이 동네를 휘감고 있는 곳이지요. 

 

 

 

 

평양식 슴슴한 맛을 내는 냉면으로 점심을 대신했습니다. 

 

 

 

 

풍기읍을 거쳐 교외로 나갔습니다. 

 

 

 

 

친구와 같이 갔었습니다. 

 

 

 

 

옛날 통학로로 애용했던 철길을 걸어보고 싶은 꿈을 간직해왔던 친구가 실행에 옮기던 날, 친구 따라 풍기까지 간 것이었죠.

 

 

 

 

날이 서늘했지만 오래 걸어서 그런지 땀이 많이 났습니다. 

 

 

 

 

친구가 통학로로 사용했던 철길은 이제 폐선이 되고 말았습니다. 

 

 

 

 

터널이 두개나 나타나더군요. 

 

 

 

 

두 번째 창락 터널 부근에서 친구와 헤어져 혼자 걸었습니다. 

 

 

 

 

친구는 어머님 산소로 올라가고 나는 희방사역까지 걸었던 것이죠. 희방사역은 경상북도에서 충청북도로 넘어가는 죽령 밑에 있는 기차역인데요, 이제는 폐역이 되었습니다. 

 

 

 

 

문을 닫은 희방사역 저만치 옆으로 고속도로가 지나가고 있었습니다. 

 

 

 

 

누가 봐주지도 않는데 초롱꽃은 청순함을 간직한 채로 활짝 피어있었습니다. 

 

 

 

 

희방사역만 확인하고 다시 돌아서서 걸었습니다. 

 

 

 

 

오후 5시에 부전으로 내려가는 기차를 타야 했기 때문에 다시 풍기역을 향해 걸었습니다. 이 걷기 여행 내용도 남도 자전거 여행기 포스팅이 끝나면 자세히 올려드릴까 합니다. 글 쓸 거리가 너무 밀려있네요. 

 

 

 

 

 

 

어리

버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