깜쌤의 세상사는 이야기

배낭여행, 초등교육, 경주, My Way, 영화, et cetera

걸어가며 3

댓글 0

사람살이/세상사는 이야기 2 My Way

2021. 9. 13.

나는 오래전부터 걸어 다녔어.

 

 

 

 

초등학교 때는 작은 고개를 넘어 학교를 다녔었고....

 

 

 

 

중고등학교 다니던 시절에는 종착지 기차역에서부터 학교까지 걸었어. 중학교 때는 기본이 30분이었고 고등학교 때는 40분을 기본으로 걸었어. 집에서부터 기차역까지도 걸었으니까 참 많이도 걸었네. 

 

 

 

 

세월이 흐른 뒤 모두들 자가용 승용차를 타고 출퇴근할 때도 집에서 제법 떨어진 시내 어떤 학교에 근무하며 걸어 다녔어. 옮겨야 할 무거운 짐이 있는 날에는 시내버스를 타보기도 했지만 역시 걷는 게 제일 편했어.

 

 

 

 

걸어 다니는 게 편하고 좋은 걸 어떡해? 

 

 

 

 

그런 습관 때문이었는지는 몰라도 배낭을 메고 다른 나라를 돌아다닐 때도 줄기차게 걸었지.

 

 

 

 

걸어 다니면 참으로 많은 것이 보이더라고.

 

 

 

 

자동차를 타고 다니면 안 보이는 것들이 세밀하게 보이는 거야. 쓰윽 지나치기 쉬운 게 마구 다가오는 거지. 

 

 

 

 

꽃들이 보이고 간판이 보이고 작은 건물이 보이더라고.

 

 

 

 

요즘은 자전거를 타고 많이 돌아다녀.

 

 

 

 

내가 사는 도시  정도는 어지간하면 자전거로 돌아다니지.

 

 

 

 

시내버스를 탈 일이 거의 없어. 택시 탈 일은 더구나 더 있을 수가 없지. 일년에 한두 번 생기긴 하지만.... 

 

 

 

 

올해 오월, 유월, 칠월에는 다른 지방에 가서 자전거를 많이 탔어. 팔월은 그냥 쉬었고....

 

 

 

 

추석을 앞둔 이번 주중에는 벌초를 다녀와야 할 것 같아. 

 

 

 

 

이 좋은 계절에 자전거 여행을 떠나지 못한다는 게 너무 아쉬워. 

 

 

 

 

추석을 보내고 나면 곧이어 9월의 마지막 주가 되는 건데....

 

 

 

 

초가을 장마가 이젠 거의 지나간 것 같아. 

 

 

 

 

이젠 햇살이 쨍쨍 나야지. 그래야 곡식들이 잘 여물잖아. 

 

 

 

 

인간이 아무리 잘난 척해도 안 먹고는 못 사는 법이잖아.

 

 

 

 

이번 글에 올라온 사진들은 지난 5월에 찍어둔 것들이야. 

 

 

 

 

그땐 작심하고 제법 걸어 다녔어.

 

 

 

 

그러다가 어느 때부터인지 결심이 무너진 거야. 

 

 

 

 

이런 장미를 보려면 다시 일 년을 기다려야겠지? 가는 세월이 너무 아쉬운데 말이야. 

 

 

 

 

 

 

어리

버리

 

 

 

 

 

 

 

 

 

'사람살이 > 세상사는 이야기 2 My Way' 카테고리의 다른 글

귀하고 큰 선물을 받았습니다  (4) 2021.09.17
주책 바가지 3 : The First Time Ever I Saw Your Face - Roberta Flack  (0) 2021.09.16
차려주는대로 먹어야지요  (0) 2021.09.15
추장새와 후투티  (0) 2021.09.14
걸어가며 3  (0) 2021.09.13
걸어가며 2  (0) 2021.09.11
걸어가며 1  (0) 2021.09.10
주책 바가지 2 - 'J에게'  (0) 2021.09.07
맨날 놀아도 되나요?  (0) 2021.09.0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