깜쌤의 세상사는 이야기

배낭여행, 초등교육, 경주, My Way, 영화, et cetera

신경주 기차역 유감 2

댓글 0

경주, 야생화, 맛/경주 돌아보기 Gyeong Ju 2

2022. 1. 17.

신경주 역이 문을 연지 어언 10년이 넘었습니다. 정확하게 말하자면 2010년 11월 1일에 영업을 시작했다고 했으니  벌써 11년이 지난 셈이죠. 

 

 

 

 

그럼에도 불구하고 아직 역 건물 주변에 역세권이 형성되지 않고 있고, 변변한 편의시설조차 갖추어진 것이 없으니 위치상의 문제가 정말 많았음을 알 수 있습니다. 

 

 

 

 

다양한 이해관계가 얽힌 문제라 섣불리 함부로 말할 수는 없지만, 이 도시는 항상 그런 식으로 일이 처리되고 있는 것 같더군요. 

 

 

 

 

그러니 불편함을 감수해야 하는 것은 관광객들과 시민들의 몫이 되어버렸습니다. 

 

 

 

 

거리상의 문제와 신도시 개발 문제, 그리고 역세권 개발 문제는 세월이 더 흘러보아야 잘잘못을 따질 수 있겠지만 어쨌거나 불편함이 있는 것은 사실입니다. 

 

 

 

 

이 정도의 규모와 시설 같으면 역 부근에 상권이 형성되어 지역 경제발전에 한몫을 감당해야 하는 게 정상 아니던가요?

 

 

 

 

역 건물 안에는 사진에 보는 정도의 편의 시설밖에 찾을 수 없습니다. 

 

 

 

 

음식점도 한 군데 있습니다만 문을 연지 11년이 지나도 이런 수준이라면 다시 한번 진지한 성찰과 활성화를 위한 기본적인 접근이 필요하지 않을까요? 대한민국을 대표하는 관광도시의 관문이 이렇다면 글쎄요.... 

 

오늘도 고개가 갸웃거려지네요. 

 

 

 

 

 

 

어리

버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