깜쌤의 세상사는 이야기

배낭여행, 초등교육, 경주, My Way, 영화, et cetera

덕분에 겨울을 따뜻하게 잘 보내고 있습니다

댓글 0

사람살이/세상사는 이야기 2 My Way

2022. 1. 25.

컴퓨터 속에 저장된 사진을 가지고 확인해보았더니 작년, 2021년 2월 7일의 일이었더군요.

 

 

 

 

무슨 말이냐고요? 이 귀한 물건을 선물로 주고 가신 분에 관한 이야기입니다. 그분은 아이디어 맨임과 동시에 목공과 전기에 관해서는 일가견이 있는 엄청난 재주꾼입니다. 제 곁에는 그런 분이 한분 계십니다. 

 

 

 

 

오늘 새벽에는 서재 온도가 7도를 나타내고 있더군요. 도시 가스비를 조금 더 쓰더라도 바닥 난방을 조금 해두고 싶어서 보일러 온도를 7도로 맞추어 두었더니 그 온도를 유지해주더군요. 작년에는 겨울 내내 새벽에는 거의 예외없이 4도를 가리켰습니다. 

 

 

 

 

전열기가 바닥에 깔려 있어서 서재에 두고 잘 사용하고 있는 중입니다. 작년 겨울에는 그냥 서재 바닥에 놓아두고 앉은뱅이 책상 대신으로 사용했습니다만, 지난 연말부터 지금까지는 전기를 연결해서 정말 따뜻하게 잘 쓰고 있습니다. 

 

 

 

 

평소에는 이렇게 책상 비슷하게 쓰기도 했지요. 

 

 

 

 

지금은 서재 거실에 옮겨두고 바닥 난방용으로 사용 중입니다.  

 

 

 

 

바닥 난방을 필요로 하지 않을 때는 그냥 탁자 비슷하게 쓰기도 했습니다. 

 

 

 

 

지금은 따뜻하게 바닥을 데워놓고 책을 보거나 휴식을 취하거나 음악을 들을 때 유용하게 사용하고 있습니다. 너무 감사합니다. 인사가 많이 늦었지만 고맙다는 인사를 드림과 동시에 감사함을 표하고 싶네요. 그저 새해에도 건강하시고 형통하시기를 빕니다. 

 

 

 

 

 

어리

버리

 

 

 

 

 

 

 

 

 

 

 

 

 

'사람살이 > 세상사는 이야기 2 My Way' 카테고리의 다른 글

2022년 소망 3  (0) 2022.02.03
2022년 소망 2  (2) 2022.01.28
내 친구의 집은 어디인가? - 2  (0) 2022.01.27
내 친구의 집은 어디인가? - 1  (0) 2022.01.26
덕분에 겨울을 따뜻하게 잘 보내고 있습니다  (0) 2022.01.25
2022년 소망 1  (2) 2022.01.22
주책 바가지 7 - 지금 : 조영남  (0) 2022.01.11
달고나처럼  (0) 2022.01.03
주책 바가지 6 - 미련  (4) 2021.12.2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