깜쌤의 세상사는 이야기

배낭여행, 초등교육, 경주, My Way, 영화, et cetera

전화 2 - 금산재

댓글 2

사람살이/세상사는 이야기 2 My Way

2022. 4. 14.

4월 4일, 월요일 아침, 날씨가 화창하게 개었어. 

 

 

 

 

 

 

이런 날에는 구들 장군 신세에서 벗어나야지. 

 

 

 

 

 

 

사실 지난 며칠 동안은 부지런히 돌아다녔어. 

 

 

 

 

 

물론 자전거를 타고 다녔지. 여기저기!

Here and there~~

 

 

 

 

 

 

금장대 앞을 지나가는 거지. 금장대에서 시내를 내려다보면 참 아름다워. 

 

 

 

 

 

형산강을 따라 달려 나갔어. 

 

 

 

 

 

 

급하게 없으니까 천천히 가는 거야. 

 

 

 

 

 

 

강변에 벚꽃길이 보이지? 목표는 거기, 그 부근이야! 

 

 

 

 

 

 

거길 가기 위해서는 저 앞에 보이는 다리를 건너가야 하지.

 

 

 

 

 

옛날 중앙선 철길을 이루었던 다리인 거지.

 

 

 

 

 

철교 위로 올라갔어. 

 

 

 

 

 

방금 내가 달려온 길이야. 

 

 

 

 

 

철길을 인도교 형식으로 개조했어. 지금은 장군교라는 이름으로

알려져 있는 거야. 

 

 

 

 

 

장군교에서 형산강 상류를 바라보았어. 멀리 벚꽃 길이 보이지?

그 부근을 가려는 거야. 

 

 

 

 

 

 

강변 양쪽이 모두 벚꽃 길이라고 보면 돼.

 

 

 

 

 

 

다리를 건너서 김유신 장군묘 방향으로 따라가는 거야. 

 

 

 

 

 

 

경주 지리를 모르는 사람에게 이런 이야기를 하는 게 무슨 소용이 있을까 싶어. 

 

 

 

 

 

목표 지점에 도착한 거야. 자전거는 멀리 세워두고 걸어갔어. 

 

 

 

 

 

현직에 있을 때 아이들을 데리고 야외활동을 나왔던 장소이기도 해. 

 

 

 

 

 

 

그게 벌써 16년 전 일이 되었어. 

 

 

 

 

 

 

 

연연세세 화상사 年年歲歲花相似

세세연연 인부동 歲歲年年人不同

 

고등학교 때 배운 시구인데 아직도 기억하고 있어.

 

 

 

 

 

 

年年岁岁花相似

岁岁年年人不同

 

현대 중국인들이 사용하는 간자체로 옮겨본 거야. 

 

 

해마다 피는 꽃은 서로 비슷하기만 한데

해마다 사람 모습은 그렇지가 못하네. 

 

 

 

 

 

 

 

그래, 우리는 늙어가는 중이야. 

 

 

 

 

 

 

금산재에 들어가 보았어. 

 

 

 

 

 

 

외지인들은 잘 모르는 곳이야. 

 

 

 

 

 

재실이지.

 

 

 

 

 

 

금산재 칼국수 바로 옆에 있어.

 

 

 

 

 

 

 

햇살이 따사로웠어. 

 

 

 

 

 

 

구경을 한다기보다는 그냥 잠시 들러본 거야.

 

 

 

 

 

 

이젠 나가야지.

 

 

 

 

 

 

근처에 있는 숭무전에 앞 홍살문 근처까지만 가보았어. 

 

 

 

 

 

 

좋은 문중 출신은 그만한 가치를 하는 것 같아. 

 

 

 

 

 

 

나야 뭐 근본이 부족한 사람이니 이런 시설을 보면 부럽기만 해. 

 

 

 

 

 

 

친구에게 전화를 했어. 

 

 

 

 

 

 

어린이집 아이들이겠지?

 

 

 

 

 

 

너무 귀여웠어. 

 

 

 

 

 

 

우리 세대에 저 나이는 그냥 버려진 강아지 신세나 마찬가지였지. 

 

 

 

 

 

 

또 한해 벚꽃 철이 지나가는 거야. 

하릴없이 세월은 흐르고.....

 

 

 

 

 

 

어리

버리

 

 

 

 

 

 

 

 

 

 

 

 

'사람살이 > 세상사는 이야기 2 My Way' 카테고리의 다른 글

그냥 그렇게 1  (0) 2022.04.27
주책바가지 12 - 사랑이여 : 유심초  (0) 2022.04.22
너의 계절을 맞아야지 2  (2) 2022.04.20
언젠가 반드시 닥쳐올 일 - 읍성을 지나며  (0) 2022.04.19
전화 2 - 금산재  (2) 2022.04.14
너의 계절을 맞아야지  (0) 2022.04.13
텃밭을 가꾸고 싶었어요  (2) 2022.04.11
전화 1  (2) 2022.04.01
안개 속을 헤매다  (2) 2022.03.2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