깜쌤의 세상사는 이야기

배낭여행, 초등교육, 경주, My Way, 영화, et cetera

너의 계절을 맞아야지 2

댓글 2

사람살이/세상사는 이야기 2 My Way

2022. 4. 20.

수사해당꽃이 흐드러졌습니다. 

 

 

 

 

 

 

나에게도 아내에게도 분명 이런 화려한 시절이 있었습니다. 

 

 

 

 

 

 

그런데 이제는 시들어가고 있어요.

시들어도 너무 많이 시든 거죠.

 

 

 

 

 

 

아내도 나도 같이 시들어가는 거죠.

제 주위 사람도 예외가 아니네요.

 

 

 

 

 

 

이만큼 살았으니 당연히 시들어가야지요.

 

 

 

 

 

 

그게 세상살이 이치고 자연의 법칙인데요.

 

 

 

 

 

 

시들고 늙었는데도 안 죽는다면 그건 진짜 비극입니다. 

 

 

 

 

 

 

나는 죽음이 다른 세계로 가는 관문이라는 사실에 동의합니다. 

 

 

 

 

 

 

영적인 다양한 체험과 신앙 경험을 바탕으로 하여 가지게 된 확신이죠.

아래 동영상을 하번 보는 건 어떨까요?

 

 

 

 

 

 

 

https://www.youtube.com/watch?v=qnqbvvSO6us 

 

<판타지아 2000>이라는 영화의 일부분이예요. 3분 45초 정도의 영상인데 

설명도 없이 영상만 이어지는거죠.

가만히 보고 있으면 뭔가 깨달아질지도 몰라요.

 

보았나요?

제가 하려는 말을 조금 이해할 수 있는지 모르겠네요.

 

 

 

 

 

 

 

그대가 모르는 또 다른 세계도 얼마든지 존재한다는 거죠. 

눈에 보이는 세계가 전부는 아닙니다. 

 

화두만 던져놓고 저는 나갈 게요. 

그럼 다음에....

 

 

 

 

 

 

 

 

 

어리

버리

 

 

 

 

 

 

 

 

 

 

 

 

 

 

 

'사람살이 > 세상사는 이야기 2 My Way' 카테고리의 다른 글

동심 4  (0) 2022.05.05
그냥 그렇게 2  (0) 2022.05.02
그냥 그렇게 1  (0) 2022.04.27
주책바가지 12 - 사랑이여 : 유심초  (0) 2022.04.22
너의 계절을 맞아야지 2  (2) 2022.04.20
언젠가 반드시 닥쳐올 일 - 읍성을 지나며  (0) 2022.04.19
전화 2 - 금산재  (2) 2022.04.14
너의 계절을 맞아야지  (0) 2022.04.13
텃밭을 가꾸고 싶었어요  (2) 2022.04.1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