깜쌤의 세상사는 이야기

배낭여행, 초등교육, 경주, My Way, 영화, et cetera

그대의 계절 3

댓글 0

경주, 야생화, 맛/경주 돌아보기 Gyeong Ju 2

2022. 4. 26.

곳곳마다 절이 있는 것 같아. 

 

 

 

 

 

내가 접근하자 흰둥이 한 마리가 나와서 짖기 시작했어. 

 

 

 

 

 

건물 벽화가 독특했는데 가까이 가보지는 않았지.

 

 

 

 

 

흰둥이 녀석이 너무 짖어대서 말이야. 

 

 

 

 

 

녀석은 내 행동을 감시하는 듯했지만 순한 것 같았어. 

 

 

 

 

 

다음 발굴지로 가기 위해서 다시 산길로 올라갔어. 

 

 

 

 

 

 

진달래와 함께 핀 노란꽃은 생강나무 꽃일까?

 

 

 

 

 

 

바로 이 녀석 말이야.

 

 

 

 

 

 

분홍빛 진달래가 너무 예쁘게 다가왔어. 

 

 

 

 

 

제3 발굴지 부근에 서 보면 보문호 제방 부근 경치가 한눈에 들어와.

 

 

 

 

 

바로 이런 식이지. 

 

 

 

 

 

 

아치처럼 보이는 것은 제방 무넘이에 걸린 다리야. 그 밑은 식물원이지. 

 

 

 

 

 

 

멀어서 희미하게 보이겠지만 호수 주위는 다 벚꽃으로 덮여있어. 

 

 

 

 

 

 

외지인들은 이런 곳에 거의 올라오지 않는 것으로 알고 있어.

 

 

 

 

 

나는 발굴지를 지나 탐방로를 따라 조금 더 걸어 나갔어. 

 

 

 

 

 

 

무덤들이 조금씩 나타나더라고. 

 

 

 

 

 

진달래가 오봉 지게 피어있었어. 

 

 

 

 

 

 

적당히 가다가 돌아서서 걸었어. 철쭉이 꽃망울을 터뜨릴 준비를 하고 있었어. 

 

 

 

 

 

진달래와 철쭉은 구별할 줄 알겠지?

 

 

 

 

 

 

나는 저 멀리 보이는 성벽 흔적 옆을 지나가야 해. 

 

 

 

 

 

산책하기에는 그저 그만인 곳이지. 

 

 

 

 

 

 

하늘이 푸르렀던 날이었어. 

 

 

 

 

 

 

아! 이 녀석 이름은 뭐였더라?

 

 

 

 

 

 

아까 보았던 목련 옆을 지나가고 있어.

 

 

 

 

 

 

야생화 한 포기도 그냥 지나칠 수 없었어. 

 

 

 

 

 

 

원래 출발했던 곳 부근까지 돌아온 거야. 

 

 

 

 

 

 

내 자전거도 다소곳한 자세로 날 기다리고 있었어. 

 

 

 

 

 

 

북문지를 나와서 시내로 향하는 거야. 

 

 

 

 

 

 

삼거리 부근의 이 고깃집 마당으로 가면 좋겠지만 막아두었더라고. 심보가 그렇다면 이 집은 안 가면 되지 뭐.

 

 

 

 

 

 

마음을 곱게 먹고 남에게 너그럽게 대하면 나가던 복도 돌아서서 다시 들어오는 법이지. 

 

 

 

 

 

베풀면서 살면 복을 받는 거야. 

 

 

 

 

 

오래 살고 싶다면 부모님께 효도하면 돼. 

 

 

 

 

 

 

하나님께서 그렇게 하시겠다고 약속을 하셨기에 틀린 말이 아닌 거야. 

 

 

 

 

 

 

나는 보문호에서 흘러나오는 북천(=동천)을 따라 달렸어. 

 

 

 

 

 

 

그렇게 집으로 돌아온 거야. 그럼 다음에 봐.

 

 

 

 

 

 

 

 

어리

버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