깜쌤의 세상사는 이야기

배낭여행, 초등교육, 경주, My Way, 영화, et cetera

옥연지가 송해 선생과 무슨 관계가 있나요? - 3

댓글 0

국내여행/나라안 여기저기 1 in Korea

2022. 5. 25.

본격적인 산길을 걷는 거야. 

 

 

 

 

 

이런 길을 몇 시간이라도 걸을 수 있을 것 같아. 

 

 

 

 

 

제방 쪽으로 방향을 잡고 가는 거야. 

 

 

 

 

 

분수에서는 시원스레 물줄기가 솟아오르고 있었어. 

 

 

 

 

 

 

이런 데서는 뻐꾸기가 울어주면 끝내주련만.....

 

 

 

 

 

 

뻐꾸기가 오려면 한 달은 더 기다려야 할 것 같아. 

 

 

 

 

 

송해 공원 둘레길....

 

 

 

 

 

사람 형상이 보이지?

 

 

 

 

 

명언이 하나 남아있었어.

"오늘이 가장 젊다!"

 

 

 

 

 

 

예전 이 부근에 금광산이 있었던가 봐. 

 

 

 

 

 

 

일제강점기 때만 해도 금광은 잘하면 노다지를 캘 수 있는 곳이었지. 

 

 

 

 

 

기획력이 돋보이는 곳이야. 

 

 

 

 

 

물에서는 철퍽이는 소리가 자주 들렸어. 

 

 

 

 

 

그러고 보니 잉어와 붕어 산란철이잖아.

 

 

 

 

 

인간이든 짐승이든 봄이 가지는 의미는 귀신같이 알아채는가 봐. 

 

 

 

 

 

 

잉어를 찾아냈다면 시력 5.0 정도지. 

 

 

 

 

 

 

출렁다리를 건넜어. 

 

 

 

 

 

살짝 어지러움을 느꼈어. 

 

 

 

 

 

 

나이는 못 속이는가 봐.

 

 

 

 

 

 

안전시설에는 구명장비들이 잘 비치되어 있었어. 

 

 

 

 

 

처음 흘낏 보고는 진짜인 줄 알았어. 

 

 

 

 

 

이윽고 제방을 만난 거야. 

 

 

 

 

 

밑으로 내려가지 않고 오히려 올라가더라고.

 

 

 

 

 

무슨 일인가 싶었어. 

 

 

 

 

 

쉼터가 나오더라고. 역시 현지인들이 다르다는 것을 느꼈어. 쉼터 부근에서 김밥을 먹었어. 아까 헤어진 친구가 찾아왔기에 같이 점심을 즐겼지. 

 

 

 

 

 

점심을 해결하고 나서는 주차장으로 내려갔어. 

 

 

 

 

 

절이 있더라고.

 

 

 

 

 

이 가뭄에도 만수라는 게 신기했지. 

 

 

 

 

 

미니 분수도 매력적이었어. 

 

 

 

 

 

 

보국사라는 이름을 가진 절이었어. 

 

 

 

 

 

여기서 설화명곡 지하철 역이 가깝다는 거야. 

 

 

 

  

 

 

지하철 역 부근에 가서 커피 한잔을 마시기로 했어. 

 

 

 

 

 

그렇게 한잔 마시고는 헤어졌어. 

 

 

 

 

 

나는 지하철을 타고 동대구 역으로 갔지. 

 

 

 

 

 

오후 4시 6분발 기차를 탔어. 

 

 

 

 

 

아카시아 꽃이 만개해있었지. 

 

 

 

 

 

이팝나무 꽃도 함께.....  그렇게 하루가 간 거야.

 

 

 

 

 

 

 

어리

버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