깜쌤의 세상사는 이야기

배낭여행, 초등교육, 경주, My Way, 영화, et cetera

제주 여행 - 마침내 여수에서 제주행 배를 탔어

댓글 2

국내여행/나라안 여기저기 1 in Korea

2022. 6. 11.

해가 기울어지고 있었어. 

 

 

 

 

 

저녁노을을 보며 바닷가를 달리는 기분은 그저 그만이었어.

 

 

 

 

 

항구 부근에 멋진 쉼터가 있더라고.

 

 

 

 

 

그렇다면 들어가서 잠시 쉬어야 하지 않겠어?

 

 

 

 

 

낚시를 즐기는 분들이 여기저기 보이네.

 

 

 

 

 

이런 곳이 다 있단 말이지?

 

 

 

 

 

 

여수 하면 떠오르는 말이 있잖아?   

 

 

 

 

 

"여수 밤바다!"

 

 

 

 

 

저녁도 기대 이상이었어. 

 

 

 

 

 

노을이 사방으로 번지고 있었어. 

 

 

 

 

 

내일 제주 날씨는 어떨지 은근히 기대가 되더라고. 

 

 

 

 

 

돌산대교가 보이는 곳이야. 

 

 

 

 

 

다시 출발하기로 했어. 

 

 

 

 

 

여수만 해도 야자나무가 보이는 곳이야. 

 

 

 

 

 

하모 식당이 늘어선 곳에 네온사인이 켜지기 시작했어. 

 

 

 

 

 

하모 샤부샤부 가격이 만만치 않은 것 같았어. 

 

 

 

 

 

 

여기까지 와서도 결국 맛도 봇보고 지나가네.

 

 

 

 

 

지갑 얇은 여행자의 비극이라고나 할까?

 

 

 

 

 

천만다행으로 나는 미식가가 아니야.

 

 

 

 

 

오히려 좋은 경치를 보면 쉽게 감동하는 스타일이지. 

 

 

 

 

 

그러니 여행에도 큰돈이 들지 않아. 

 

 

 

 

 

나는 이번 여행에서 하루 평균 5만 1천 원 정도를 지출했었어. 

 

 

 

 

 

그만하면 선방한 거 아냐?

 

 

 

 

 

포장마차가 즐비한 구항 부두 앞을 지나는 중이야. 

 

 

 

 

 

이 터널을 지나면 엑스포 시설들이 즐비한 여수 신항이 나타날 거야. 

 

 

 

 

 

오동도에 잠시 들어가 보았어. 

 

 

 

 

 

이윽고 여객선 터미널에 도착했지. 

 

 

 

 

 

바깥에 잠시 앉아 쉬었어. 

 

 

 

 

 

11시가 넘어가자 창구 문을 열더라고. 자전거 승선권을 샀어. 배 요금은 3등 칸 기준으로 약 3만 7천 원 정도였어. 할인받아서 그런 거니까 착오 없기 바래. 

 

 

 

 

 

자전거 핸들에 부착해야지. 

 

 

 

 

 

이런 식으로 말이야. 

 

 

 

 

 

출발 한 시간 전에는 승선이 가능했어. 뒤쪽으로 들어가서 승무원에게 자전거를 넘겨드렸어. 

 

 

 

 

 

그런 뒤 다시 돌아 나와 승선 절차를 밟기로 했어. 

 

 

 

 

 

요즘 페리는 다 이런 식으로 대형이야. 

 

 

 

 

 

이제 배 안으로 들어가는 거야. 

 

 

 

 

라운지 모습을 봐. 

 

 

 

 

 

3등 칸에 들어갔더니 아무것도 없는 거야. 심지어는 깔개도 없었던 거야. 오늘 밤을 지새우기에는 힘이 들겠다 싶었어. 그렇다면 내가 할 수 있는 방법은 뭐지?

 

 

 

 

 

 

어리

버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