깜쌤의 세상사는 이야기

배낭여행, 초등교육, 경주, My Way, 영화, et cetera

제주 여행 - 제주에서 한림까지 5 : 카페 Team Blow까지

댓글 0

국내여행/나라안 여기저기 1 in Korea

2022. 6. 18.

서울에서 오셨다는 라이더들은 먼저 출발했어. 

 

 

 

 

 

나야 뭐 바쁠 게 없는 사람들이니까 천천히 가면 되지. 

 

 

 

 

 

아참, 우리도 오늘 잠잘 곳을 정해야 하는데 말이야. 

 

 

 

 

 

부근 어디에 제주 극동방송이 있는가 봐.

 

 

 

 

 

미확인 비행물체(UFO)를 닮은 펜션이 등장했어. 

 

 

 

 

 

독특하지?

 

 

 

 

 

달자 카페!  이름이 촌스럽긴 해도 오히려 매력으로 다가왔어. 

 

 

 

 

 

구암 포구가 그리 멀지 않은 것 같아. 

 

 

 

 

 

하여튼 온갖 것을 다 살펴보고 가는 것이어서 너무 좋았어. 

 

 

 

 

 

구엄포구에 이르자 제트보트를 타는 곳이 나타났어. 

 

 

 

 

 

떼를 지어 유영하는 물고기들이 보이는가?

 

 

 

 

 

물도 맑고 조용한 곳이었어. 

 

 

 

 

 

쓰레기통?

 

 

 

 

 

아니지. 예쁜 조형물을 쓰레기 통으로 착각하는 사람들이 있는가 봐. 

 

 

 

 

 

바닷가의 바위들을 봐. 

 

 

 

 

 

뭐하는 곳이었을까? 

 

 

 

 

 

다락 쉼터 인증센터가 4킬로미터 전방인가 봐. 

 

 

 

 

 

우린 그런 인증센터와는 거리가 먼 사람들이야. 

 

 

 

 

 

이젠 그런 것이 신경 쓰지 않는 나이가 된 거야. 

 

 

 

 

 

그냥 사방을 두리번거리며 천천히 달렸어.

 

 

 

 

 

한 번씩은 속도를 내기도 해. 

 

 

 

 

 

뒤를 돌아다보기도 하고 말이지. 

 

 

 

 

 

시원했어. 

 

 

 

 

 

맞바람이 불지 않았기에 너무 다행이었어. 

 

 

 

 

 

가게 이름이 아주 특이했어. 

 

 

 

 

 

드디어 행정구역 상으로는 애월읍으로 들어선 거야. 

 

 

 

 

 

저 멀리 앞쪽이 애월읍인가 봐. 

 

 

 

 

 

작은 포구들이 하나같이 아름답기만 했어. 

 

 

 

 

 

고내 포구가 다가오는 것 같아. 

 

 

 

 

 

이런 자전거 길은 만나기 힘들지 않겠어?

 

 

 

 

 

날씨가 좋아서 그런지 너무 상쾌하기만 했어. 

 

 

 

 

 

잠시 자전거를 세우고 쉬었어. 

 

 

 

 

 

절벽 쪽으로 올레길이 이어지고 있었어. 

 

 

 

 

 

몽골족이 건국한 원나라의 침입에 대항했던 용감한 선조들의 항몽전쟁과 관련 있는 유적지들이 나타났어. 

 

 

 

 

 

고내 포구!

 

 

 

 

 

이제 애월항이 가깝다는 말이지. 

 

 

 

 

 

오늘 우린 애월항을 지나갈 거야. 

 

 

 

 

 

애월 다음이 한림이지. 

 

 

 

 

 

애월항의 상징시설이 보이더라고. 

 

 

 

 

 

뭔지 알 것 같아?

 

 

 

 

 

힌트는 이정표에 나타나 있어. 

 

 

 

 

 

길이 꺾여 있었어. 이런 데서 속도를 올리면 큰 일 나는 거지. 

 

 

 

 

 

제주도는 가뭄을 덜 타는가 봐. 밭고랑에 물 댄 흔적이 보였거든.

 

 

 

 

 

주스라도 한잔 마시고 가려고 했는데....   문이 잠겨 있었어. 

 

 

 

 

 

여긴 카약을 타는가 봐. 

 

 

 

 

 

우리도 커피 한잔 하기로 했어. 

 

 

 

 

 

그래서 찾아들어간 곳인데 여기에서 작은 사고를 하나 치게 돼. 

 

 

 

 

 

어리

버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