깜쌤의 세상사는 이야기

배낭여행, 초등교육, 경주, My Way, 영화, et cetera

제주 자전거 여행 - 한림에서 산방산까지 6 :

댓글 6

국내여행/나라안 여기저기 1 in Korea

2022. 7. 1.

차귀도 포구를 향해 달리는 중이야. 

 

 

 

 

 

길은 좋았고 날씨도 좋아서 상쾌함을 느낄 정도였어. 

 

 

 

 

 

차귀도 포구에 도착했어. 

 

 

 

 

 

이 부근에 지질 공원이 있다는 거야. 

 

 

 

 

 

오징어를 말려서 피데기를 만들고 있었어. 

 

 

 

 

 

점심을 해결해야 할 텐데....

 

 

 

 

 

차귀도에 가길 원하는 분들이 있는 것 같아. 

 

 

 

 

아까 우리가 지나온 한경 풍차마을이 건너편 저 멀리 보이더라고.

 

 

 

 

 

이 부근이 낚시터로 유명한가 봐.

 

 

 

 

 

이제 출발해야지.

 

 

 

 

 

안녕 차귀도!

 

 

 

 

 

차귀도 포구를 뒤로 남겨두고 비탈길을 올라갔어. 

 

 

 

 

 

ㄱ부장님이 뒤따라 오시면서 피데기를 한 마리 구해오셨어.

 

 

 

 

 

그렇다면 조금 쉬면서 맛이라도 봐야 하지 않겠어?

 

 

 

 

 

차귀도가 보이는 빈터에 자리 잡고 쉬었어. 

 

 

 

 

 

오징어 피데기를 꺼내 맛을 보았어. 

 

 

 

 

 

그렇게 쉬었더니 피로가 풀리는 것 같더라고.

 

 

 

 

 

다시 앞으로 달려 나가는데 유적지가 등장했어. 

 

 

 

 

 

제주도에서 만나는 유적지인데 놓칠 수가 없지.

 

 

 

 

 

제주 고산리 유적지라는 거야.

 

 

 

 

 

신석기시대 유적지가 남아있다는 말이지?

 

 

 

 

 

야외 유적지만 살펴보았어.

 

 

 

 

 

다시 출발했어. 

 

 

 

 

 

아까 우리는 건너편 산비탈 밑으로 온 거야.

 

 

 

 

 

차귀도 포구와 차귀도가 보이네.

 

 

 

 

 

살짝 비탈진 길이었지만 내리막을 달리는 재미를 기대하며 천천히 나아갔어. 

 

 

 

 

 

저긴 수월봉에 있는 고산 기상대이겠지?

 

 

 

 

 

나중에 우린 거길 빼먹고 그냥 달리게 돼.

 

 

 

 

 

왜냐고? 내리막길에 대한 유혹이 너무 컸거든. 마침내 멀리 산방산이 보이기 시작한 거야. 

 

 

 

 

 

다시 바닷가로 나가야지. 

 

 

 

 

 

딸기를 발견하고는 자전거를 멈추고 나서 몇 개를 따서 맛을 보았어. 

 

 

 

 

 

고산 기상대 앞쪽으로 온 거야. 

 

 

 

 

 

기상대가 있는 산비탈 밭 부근에서 국밥집을 발견했어. 

 

 

 

 

 

들어가야지.

 

 

 

 

 

현지인들만 가는 맛집 같았어. 

 

 

 

 

 

깔끔하고 맛있었어. 

 

 

 

 

 

달달한 커피 한잔도 마셔주어야지.

 

 

 

 

 

살고 있는 집에 이런 쉼터가 필요한데 말이지.

 

 

 

 

 

노출 콘크리트로 마감한 가정집에 눈이 갔어. 

 

 

 

 

 

그리고는 다시 출발한 거야. 

 

 

 

 

 

마침내 서귀포 시로 들어섰어. 

 

 

 

 

 

신도 2리 부근이야.

 

 

 

 

 

신도 2리에서 모슬포 항까지는 밋밋한 경치였어. 

 

 

 

 

 

대신 자전거 라이딩하는 하기에는 아주 편안했어. 

 

 

 

 

 

길이 제법 평탄했거든.

 

 

 

 

 

이 구간을 그냥 달려 나가기만 하는 되는 거야. 

 

 

 

 

 

자전거 라이더들이 우릴 추월해나갔어. 

 

 

 

 

 

우린 급할 게 없으니 천천히 가는 거야. 

 

 

 

 

 

쉼터를 만나면 쉬기도 해 가면서 말이지. 

 

 

 

 

 

어때? 제법 여유가 넘치지?

 

 

 

 

 

멀리 모슬포 항구가 보이더라고.

 

 

 

 

 

저기 보이는 섬은 가파도 아니면 마라도이겠지.

 

 

 

 

 

가파도나 마라도를 가는 데는 모슬포에서 가면 편해. 

 

 

 

 

 

이제 목적지가 얼만 안 남은 것 같아. 

 

 

 

 

 

비록 쉬엄쉬엄 놀며 간다고 해도 오늘 해지기 전까지는 충분히 갈 수 있을 거야. 

 

 

 

 

 

꽃구경도 하고....

 

 

 

 

 

노래도 흥얼거리며 달렸어. 다음 글에 계속할 게.

 

 

 

 

 

 

어리

버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