깜쌤의 세상사는 이야기

배낭여행, 초등교육, 경주, My Way, 영화, et cetera

12 2021년 01월

12

사람살이/세상사는 이야기 2 My Way 큰 맘 먹어야 가능한 꿈이겠지?

내가 아무리 철이 없다 해도 설마 이런 집을 바라겠어? TV N에서 방영하는 윤스테이를 보고 깜짝 놀랐어. 내가 생각하고 있던 이상적인 공간이 등장하는 것을 보고 놀랐다는 말이지. 내 능력에 이런 집을 가지려면 로또 1등 벼락을 두 번 정도 맞아야겠지? 내 주제에는 이 정도만 해도 너무 과분하지. 영업을 하기 위해 지은 집일까? 아니면 기관에서 손님을 맞는 용도로 지은 집일까? 내 것으로 하기에는 불가능한 한옥이니 돈은 좀 쓰더라도 큰 마음먹고 윤스테이에 등장하는 그런 한옥 호텔에 며칠 묵어가면 되겠지? 어디냐고? 이 건물들은 경주 산림환경연구소 부근에 있어. 젊은이들이 인생 사진을 노리고 많이 몰려들었다는 곳이지. 코로나 사태가 벌어지기 전에는 청춘남녀들이 바글거렸던 장소였어. 어리 버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