깜쌤의 세상사는 이야기

배낭여행, 초등교육, 경주, My Way, 영화, et cetera

18 2021년 01월

18

사람살이/세상사는 이야기 2 My Way I, Dol Eye ?

추운 겨울날에는 4도까지 실내온도가 내려가는 서재에서 버티려면 덧버선이 필수적입니다. 거기다가 실내용 슬리퍼를 신고 추위를 이겨내는 것인데요, 요즘 들어서는 제가 돌아이(=미친놈, 또라이)가 되어가고 있다는 생각이 드는군요. 전기요금과 가스요금같은 돈을 한 푼이라도 더 아낀다고 별짓을 다하다 보니 덧신 밑바닥이 닳아 구멍이 나기 일보직전입니다. 사흘 전이던가요? 덧버선 한 짝이 사라져 버려 반쪽을 찾는다고 온 집안을 다 뒤졌습니다. 벌써 몇 년째 신고 있는 애지중지(?)하던 덧버선 한 짝이 없어졌으니 무슨 수를 쓰던지 간에 찾아야 할 것 아니겠어요? 서재를 샅샅이 뒤져보고 간 크게도 아내의 생활구역까지 뒤져보았습니다만 찾을 수가 없었습니다. 그렇게 몇시간이 흘렀습니다. 내 발을 쳐다보다가 이상한 생각이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