깜쌤의 세상사는 이야기

배낭여행, 초등교육, 경주, My Way, 영화, et cetera

20 2021년 01월

20

국내여행/나라안 여기저기 1 in Korea 그런 마을이 숨어있었다니 - 선원마을 가는 길에

1월 14일 영천 선원마을에 가보기로 했어. 전통한옥이 즐비한 멋진 마을이라고 유투브에 소개되어 있었기에 가보기로 한 거야. 가는 길에 잠시 금대 새터라는 이름을 가진 작은 마을에 들렀어. 마을 쉼터에 차를 세웠지. 내 차 아니야. 나는 그냥 옆에 붙어간 거야. 5천만 원짜리 집이 있다기에 보러 간 것인데 위치가 조금 그랬어. 내가 원하던 그런 자리가 아니었던 거야. 백구 한 마리가 어찌나 나를 따르는지 귀여워 죽는 줄 알았다니까. 그 녀석과는 그냥 손한번 흔드는 것으로 헤어지고 말았어. 다음 목적지로 가봐야겠지? 대곡저수지가 있는 마을에 가보았어. 작은 저수지 가에 남계정이라는 멋진 정자가 있길래 잠시 들어가 본 거야. 저수지 옆에는 효동교회도 있었는데 제법 조용한 곳 같았어. 남계정이라는 이름은 가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