깜쌤의 세상사는 이야기

배낭여행, 초등교육, 경주, My Way, 영화, et cetera

17 2021년 04월

17

국내여행/나라안 여기저기 1 in Korea 영주 근대화 문화 거리 1

3월 마지막 토요일, 그러니까 27일에 영주로 올라가는 기차를 탔어. 탑리역에는 목련이 피었더라고. 이제 이 기차역을 볼 수 있는 날도 얼마 남지 않았어. 이미 의성 부근 단촌에서부터 영주까지는 새로 만든 중앙선 선로를 사용하거든. 그러니까 운산, 무릉, 구 안동, 이하, 마사, 옹천, 평은 같은 역들은 폐역 처리된 것이나 마찬가지야. 나는 예전 철로를 유심히 살펴두었어. 운산과 무릉 사이를 지나고 있어. 안동 부근이지. 이제부터는 낯선 풍경이야. 안동 역에 도착했어. 청량리에서 안동까지 운행하는 이음 새 열차가 철로에 세워져 있었어. 안동 신역 옆을 흐르는 개울은 송야천이라는 이름을 가지고 있어. 기차는 이내 출발했어. 영주까지는 20여 분 만에 주파하지. 영주역에 도착해서는 대합실에서 시간표를 찍어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