깜쌤의 세상사는 이야기

배낭여행, 초등교육, 경주, My Way, 영화, et cetera

15 2021년 05월

15

사람살이/세상사는 이야기 2 My Way 나 자신이 싫어지던 날

골프장 앞을 지나게 되었어. 나야 뭐 평생 골프채 한번 휘둘러본 적 없으니 내 인생길에서 골프는 거리가 먼 존재야. 요즘은 골프를 즐기는 분들이 내 주위에도 제법 있어. 그렇다고 해서 골프를 즐기는 분들에게 대해 어떤 자그마한 감정도 가지고 있지 않아. 그분들은 그들의 인생을 사는 것이고 나는 내 인생길을 걷는 것이니까 말이지. 자전거를 잠시 세워두고 골프 치는 분들의 언행을 살펴보았어. 멀어서 말소리를 자세히 알아들 수 없었어. 굳이 내가 알아들어야 할 일도 아니고 말이지. 그러다가 이내 경치 감상에 빠져들었어. 이 멋진 풍경을 두고 잡스러운 생각으로 머리를 어지럽게 할 일이 뭐가 있겠어? 비록 내 자가용은 두 바퀴로만 굴러가는 존재이지만 나를 위해 제 맡은 일을 훌륭하게 해주고 있지 않겠어? 그런 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