깜쌤의 세상사는 이야기

배낭여행, 초등교육, 경주, My Way, 영화, et cetera

17 2021년 09월

17

사람살이/세상사는 이야기 2 My Way 귀하고 큰 선물을 받았습니다

선물을 받았습니다. 부족하기만 한 저에게는 너무나 귀하고 큰 선물이었네요. 생명보다 소중한 게 또 있을까요? 사내아이들입니다. 삼 년 만이지요. 지난 8월 10일에 태어났네요. 소식을 처음 알게 된 것은 올해 초였습니다. 제 생일날이었지요. 8월 10일은, 3년 전에 교통사고를 당한 뒤 의식 없이 누워있다가 35분 만에 기적적으로 병원에서 눈을 뜬 날이기도 합니다. 돌이켜보면 참으로 신기함의 연속이었습니다. 교통사고를 당했던 2018년은 새로운 목사님 청빙을 위해 한창 애쓰던 해였습니다. 선임장로님과 차석이던 제가 일주일 간격으로 교통사고를 당했었네요. https://blog.daum.net/yessir/15869063 살아난 것이 기적입니다 8월 9일 목요일 아침, 자전거를 가지고 영주행 기차에 몸을 ..

16 2021년 09월

16

사람살이/세상사는 이야기 2 My Way 주책 바가지 3 : The First Time Ever I Saw Your Face - Roberta Flack

https://www.youtube.com/watch?v=Id_UYLPSn6U 이 곡을 아는지요? 로베르타(=로버타) 플락이라는 가수가 부른 노래죠. 아주 오래전 노래여서 지금 세대는 모르는 게 당연합니다. 가사는 우리말로 번역된 것도 있었지만 일부러 생략했습니다. 클린트 이스트우드가 나온 영화 의 마지막 부분에 이 음악이 깔립니다. 그 부분을 소개하려다가 청소년들이 보기에는 좀 그렇다싶어서 일부러 뺐습니다. 가사를 소개해 볼게요. The First Time Ever I Saw Your Face (내가 당신을 처음 본 순간) Sung By Roberta Flack The first time ever I saw your face I thought the sun rose in your eyes And the..

15 2021년 09월

15

사람살이/세상사는 이야기 2 My Way 차려주는대로 먹어야지요

인터넷에는 서글픈 기사들이 제법 많이 떠돌고 있습니다. 요리와 빨래에 서툰 꼰대들에 관한 이야긴데요, 가만히 생각해보니 내가 바로 그런 경우인 것 같습니다. 그래도 천만다행인 것은 밥도 할 줄 알고 라면도 끓여먹을 줄 안다는 것인데 문제는 반찬을 만드는 게 조금 힘든다는 것이지요. 한 번씩 시장 구경을 가보면 맛깔스럽게 만들어놓은 반찬이 엄청 많아서 안심이 되기도 하고 음식점을 기웃거릴 때마다 메뉴판 속에서는 먹을 만한 게 부지기수로 많으니 속으로는 너무 흐뭇해집니다. 이도 빠지고 눈까지 침침해지며 사먹을 돈까지 없으면 큰일이다 싶지만 그 지경이 되면 그만 살고 가야지요. 이 땅에 소풍 와서 꽤나 오래 머물렀으니 이젠 본향으로 돌아가야지요 뭐. 젊었을 때도 그랬지만 나는 아내가 차려주는 대로 아무런 투정..

14 2021년 09월

14

사람살이/세상사는 이야기 2 My Way 추장새와 후투티

사진 찍기가 고급 취미라고 그러지 않습니까? 똑딱이 카메라로 아무 것이나 보고 마구 셔터를 눌러대는 나 같은 어리바리 삼류는 사진을 취미로 한다고 감히 말할 수도 없지요. 경주 황성공원에는 한번씩 사진작가들이 몰려드는 때가 있습니다. 오늘은 거길 찾아가보는 거죠. 소나무 숲 밑에는 맥문동이 가득 심겨 있습니다. 맥문동 꽃이 만발하면 장관을 이루겠지요. 그때가 되면 전국에서 사진사들이 몰려올 겁니다. 머리에 새 깃털을 꽂은 아메리카 인디언 추장 사진을 본 적 있지요? 그런 새를 닮은 새가 황성공원에 산다는 소문이 나서 많은 분들이 몰려오더군요. 후투티라는 이름을 가진 새인데 어떤 분들은 생김새대로 연상해서 추장새라고 부르기도 한다는군요. 망초나 개망초 꽃을 보고 계란꽃이라고 부르는 젊은이들이 많다는 이야기..

13 2021년 09월

13

사람살이/세상사는 이야기 2 My Way 걸어가며 3

나는 오래전부터 걸어 다녔어. 초등학교 때는 작은 고개를 넘어 학교를 다녔었고.... 중고등학교 다니던 시절에는 종착지 기차역에서부터 학교까지 걸었어. 중학교 때는 기본이 30분이었고 고등학교 때는 40분을 기본으로 걸었어. 집에서부터 기차역까지도 걸었으니까 참 많이도 걸었네. 세월이 흐른 뒤 모두들 자가용 승용차를 타고 출퇴근할 때도 집에서 제법 떨어진 시내 어떤 학교에 근무하며 걸어 다녔어. 옮겨야 할 무거운 짐이 있는 날에는 시내버스를 타보기도 했지만 역시 걷는 게 제일 편했어. 걸어 다니는 게 편하고 좋은 걸 어떡해? 그런 습관 때문이었는지는 몰라도 배낭을 메고 다른 나라를 돌아다닐 때도 줄기차게 걸었지. 걸어 다니면 참으로 많은 것이 보이더라고. 자동차를 타고 다니면 안 보이는 것들이 세밀하게 ..

11 2021년 09월

11

사람살이/세상사는 이야기 2 My Way 걸어가며 2

방향을 바꾸어 걸어보았어. 보슬비 뿌리는 날이었지. 이런 이런 촉촉함을 좋아해. 모든 게 깨끗하게 여겨지기 때문이야. 그런 성향이 있기에 소나기 내린 뒤의 열대 도시 거리를 좋아하는 거지. 매연으로 가득한 동남아시아 대도시보다는 고즈넉한 분위기를 가진 중소 도시를 좋아해. 동남아시아의 작은 도시들이 갑자기 그리워지네. 자전거도로를 따라 걸었어. 개울을 건넜어. 비가 내린 뒤여서 그런지 물이 맑았어. 묽은 맑을지 모르지만 물고기들이 거의 안보이더라고. 그건 뭔가 문제가 있다는 말이겠지? 나는 하류 쪽으로 방향을 잡았어. 징검다리가 놓여 있네. 황순원 님의 에 등장하는 소녀는 어디로 가버린 것일까? 그런 단편소설을 공부하던 때가 그리워졌어. 벌써 오십여년 전의 이야기야. 살아온 날들이 그렇게 많았던가 봐. ..

10 2021년 09월

10

사람살이/세상사는 이야기 2 My Way 걸어가며 1

계절의 여왕이라는 5월 하순이었어. 집을 나섰지. 걷기 위해서.... 집에서 가까운 개울에 나가보았어. 잠시 둑길에 서서 어디로 갈까 망설였어. 그러다가 서쪽으로 방향을 잡았어. 형산강 방향이야. 이상하지. 내가 사는 이 도시의 이 개울에는 왜 물고기가 거의 안 사는지 모르겠어. 시도 때도 없이 하도 공사를 해대서 그런지도 몰라. 해마다 파헤치고 공사를 하는데 어느 물고기가 견디겠어? 살만하면 구정물이 생기고 흐려지는데 어떻게 견디겠어? 깔끔하게 정비해서 유지 보수 관리가 꾸준히 이루어지면 좋으련만.... 그렇게 손을 보는 데도 아직도 엉성한 데가 제법 있어. 하천정비라고 하는게 쉽지 않다는 것 정도는 나도 알아. 처음부터 세밀하게 공사를 하고 정비를 하면 좋을 텐데 말이지. 그런 뒤에는 큰물 한번 지나..

09 2021년 09월

09

경주, 야생화, 맛/경주 돌아보기 Gyeong Ju 2 사자 맞지?

사자 맞지? 이 동물이 '백수의 왕'이라는 별명을 가지고 초원을 지배한다는 그 무시무시한 존재 맞지? 그런데 내 눈에는 왜 그렇게 안 여겨지지? 다른 한편으로는 약간 조잡스럽다는 느낌이 들기도 하는데 남들 눈에는 어떻게 비치는지 모르겠네. 하기야 내가 워낙 미적 감각이 없는 사람이어서 내 눈에만 이상하게 보이고 있는지도 모르지. 헝가리의 수도 부다페스트에는 다뉴브 강이 흐르고 있어. 몇년전 이 부근에서 우리나라 관광객들이 타고 있던 배가 다른 큰 배에 부딪혀 깔리면서 물속에 가라앉는 바람에 수십 명이 떼죽음을 맞이했던 곳이기도 하지. 부다페스트에 걸린 몇개의 다리 가운데 하나인 어떤 다리 양쪽에는 무시무시한 자태를 지닌 사자가 몇 마리 턱 버티고 있지. 참 잘 만들었다 싶었어. 표정과 크기, 자태가 이 ..

08 2021년 09월

08

경주, 야생화, 맛/경주 돌아보기 Gyeong Ju 2 쪽샘에서

여기가 어디냐고? 경주 쪽샘 지구지. 신라시대의 무덤이 즐비한 대릉원의 동쪽 담장 너머에 있어. 멀리 보이는 산이 남산이고 기와 집 너머로는 첨성대와 반월성이 있지. 무덤 몇기가 모이지? 무덤 뒤로 보이는 숲이 천마총이 있는 대릉원이야. 2007년부터 여길 발굴하기 시작했어. 여기가 신라시대 무덤 지구였다는 거야. 그 사실에 관해서 DAUM 백과에서는 아래처럼 설명하고 있어. https://100.daum.net/encyclopedia/view/201XXX2101056 쪽샘지구 쪽샘지구는 경주 황오 ・ 황남 ・ 인왕동 일대에 형성된 4~6C 신라 왕족과 귀족의 집단 묘역으로, 대표적인 신라 왕족 및 귀족 유물 발굴지다. 1960년대 이후 주택과 버스터미널 100.daum.net 쪽샘지구는 경주 황오 ・ ..

07 2021년 09월

07

사람살이/세상사는 이야기 2 My Way 주책 바가지 2 - 'J에게'

나는 다양한 장르의 음악을 듣는 편이지만 지금 유행하는 대중가요는 잘 모르는 편입니다. 하지만 사이의 강남스타일이나 방탄소년단의 버터 정도는 잘 알고 있습니다. 또 요즘은 K-Pop이 범지구적으로 워낙 높게 뜨고 있으니 관심의 대상이기도 하고요. https://www.youtube.com/watch?v=GpgRMHBXJ6s 체구가 자그마한 가수가 부르는 노래의 멜로디나 가사도 좋지만 그녀의 작은 몸에서 뿜어져 나오는 폭발력적인 가창력 때문에 나는 이 노래를 좋아하기도 했습니다. 어떤 전문가 분의 동영상을 보았더니 그녀의 가창력은 역대급이라는 평가를 하고 있더군요. 제목은 'J에게' , 노랫말은 아래와 같습니다. 노래를 부른 가수는 이선희 씨라는 걸 나이든 세대라면 당연히 알고 있겠지요. J에게 J 스치는..

06 2021년 09월

06

사람살이/세상사는 이야기 2 My Way 맨날 놀아도 되나요?

지난달 한참 더울 때 저녁에 자주 옥상에 올라갔습니다. 어떨 땐 맥주 맛이 나긴 하지만 알코올 성분은 없는 음료수를 한잔 가지고 올라가기도 했습니다. 한동안 나만의 공간에 앉아 멍하니 먼산을 바라보기도 했습니다. 잘 생각해보니 지난 8월에는 장거리 출타를 한 번도 하지 않았네요. 아버지 기일에다가, 외손녀 생일에다가 새생명 탄생까지 겹쳐있었습니다. 8월 30일에는 두 번째 백신을 맞기도 했습니다. 그러니 어디로 가볼 여유가 없었네요. 이제 9월입니다. 다음 주일경에는 어디 멀리 가보고 싶습니다. 자전거를 가지고 말이죠. 그런데 맨날 이렇게 놀아도 되나요? 어리 버리

04 2021년 09월

04

국내여행/나라안 여기저기 1 in Korea 안동에서 대구까지 : 낙동강 자전거 기행 - 왜관에서 대구 화원까지

7월 22일 목요일, 아침이 밝았어. 오늘은 열한 시 전까지 대구에 가야 해. 체크 아웃을 하기 전에 창밖 경치와 날씨를 살폈어. 일회용 쌀국수 하나와 토마토 한 알로 아침을 대신했어. 이렇게 먹고도 여행이 되느냐고? 당연히 되어야지. 이 나이에 뭘 그렇게 많이 먹겠어? 자전거를 가지고 낙동강변으로 나갔어. 강변에는 운동하는 분들이 제법 보이더라고. 날씨가 더 더워지기 전에 가능하면 멀리 가두려고 일찍 나선 거야. 3년전인 2018년에 이 구간을 한번 주파했었기에 길은 다 알고 있어. 그런데도 새로운 거야. 기억력의 문제이겠지? 2018년 8월 10일, 예천에서 트럭에게 받혀 머리를 심하게 다친 후로 확실히 기억력이 많이 감퇴한 것 같아. 최근 일을 전혀 기억하지 못한다는 게 너무 안타까워. 강변 길이 ..

03 2021년 09월

03

국내여행/나라안 여기저기 1 in Korea 안동에서 대구까지 : 낙동강 자전거 기행 - 구미를 지나 왜관에 도착하다

서서히 힘이 빠지기 시작했어. 이제 구미 금오산의 모습이 확실하게 드러났어. 구미 부근에서 모텔을 정해 자면 좋겠지만 그렇게 되면 내일 약속을 지킬 수 있는 가능성이 사라지게 되는 거야. 내일 오전에는 대구 지하철 1호선 종점 부근에서 친구들을 만나야 해. 내가 저전거 여행중이라는 사실 때문에 장소까지 바꾸어 주었던 거야. 그 약속을 지키기 위해 오늘 이렇게 무리를 해가며 이동을 하는 거지. 너른 들이 끝나자 산 밑으로 길이 이어지고 있었어. 금오공대가 이 부근 어딘가에 있을 거야. 휴게소 겸 편의점이 있는 이 부근 어딘가에 금오공대가 있는 것으로 알고 있어. 내가 젊었던 날 한때 , 가난한 집안 출신 수재들이 많이 갔었던 공대였어. 나는 이과 계통의 두뇌가 아니라서 갈 수가 없었어. 없는 힘을 짜내어서..

02 2021년 09월

02

국내여행/나라안 여기저기 1 in Korea 안동에서 대구까지 : 낙동강 자전거 기행 - 구미를 향하여

낙동강과 위천과의 합류지점은 그냥 멀리서 바라보면서 지나쳤어. 내가 위천을 처음 본것은 초등학교 3학년 때였나? 할머니 집에 가서 위천 강바닥을 처음 보고는 내성천과는 너무나 다른 환경을 보고 정말 많이 놀랐지. 그때만 해도 위천에는 종개가 차고 넘칠 정도였어. 종개가 뭐냐고? 쉽게 말해서 얼룩말 무늬 닮은 미꾸라지라고 보면 돼. 사실 미꾸라지와 미꾸리도 구별해야 하지만 그런 식으로 이야기를 해나가면 끝도 없게 될 거야. 30번 고속국도가 낙동강 위를 지나가고 있었어. 상주에서 영덕으로 이어지는 도로라고 보면 돼. 상주 낙동교라는 이름의 다리가 걸려있는데 부근에 나각산이라는 작은 산이 있더라고. 자전거 길은 그 작은 산을 넘어가게 되어 있었어. 나각산을 지나가면 비로소 낙단보라는 보가 등장해. 바로 이 ..

01 2021년 09월

01

국내여행/나라안 여기저기 1 in Korea 안동에서 대구까지 : 낙동강 자전거 기행 - 경천대와 상주보를 지나다

이끼가 덮인 길을 조금 걸었더니 3층짜리 전망대가 나타났어. 전망탑 주위로는 돌로 쌓은 돌탑이 둘러싸고 있었어. 땀을 엄청 쏟았기에 자판기에서 음료수를 하나 사서 마셨어. 3층에 올라가서 내려단 본 경치 하나는 정말 일품이었어. 나는 저 위에서부터 자전거를 타고 내려온 거야. 전망탑에서는 안동의 학가산 자락이 아주 조금만 보이더라고. 강변으로 펼쳐진 들이 아주 풍요로워 보였어. 동쪽을 바라 본모습이야. 낙동강이 활처럼 휘어져 돌아흐르더라고. 다시 북쪽을 바라보았어. 저 벌판 어딘가에 삼국시대 초기의 사벌국이라는 부족 국가가 있었던가 봐. 사로국과 사벌국은 엄연히 다른 나라야. 서남쪽을 본 모습이야. 멀리 보이는 도시가 상주인 것 같아. 언젠가 기회가 되면 상주 부근을 자전거로 천천히 돌고 싶어. 다시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