깜쌤의 세상사는 이야기

배낭여행, 초등교육, 경주, My Way, 영화, et cetera

11 2021년 09월

11

사람살이/세상사는 이야기 2 My Way 걸어가며 2

방향을 바꾸어 걸어보았어. 보슬비 뿌리는 날이었지. 이런 이런 촉촉함을 좋아해. 모든 게 깨끗하게 여겨지기 때문이야. 그런 성향이 있기에 소나기 내린 뒤의 열대 도시 거리를 좋아하는 거지. 매연으로 가득한 동남아시아 대도시보다는 고즈넉한 분위기를 가진 중소 도시를 좋아해. 동남아시아의 작은 도시들이 갑자기 그리워지네. 자전거도로를 따라 걸었어. 개울을 건넜어. 비가 내린 뒤여서 그런지 물이 맑았어. 묽은 맑을지 모르지만 물고기들이 거의 안보이더라고. 그건 뭔가 문제가 있다는 말이겠지? 나는 하류 쪽으로 방향을 잡았어. 징검다리가 놓여 있네. 황순원 님의 에 등장하는 소녀는 어디로 가버린 것일까? 그런 단편소설을 공부하던 때가 그리워졌어. 벌써 오십여년 전의 이야기야. 살아온 날들이 그렇게 많았던가 봐.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