깜쌤의 세상사는 이야기

배낭여행, 초등교육, 경주, My Way, 영화, et cetera

15 2021년 09월

15

사람살이/세상사는 이야기 2 My Way 차려주는대로 먹어야지요

인터넷에는 서글픈 기사들이 제법 많이 떠돌고 있습니다. 요리와 빨래에 서툰 꼰대들에 관한 이야긴데요, 가만히 생각해보니 내가 바로 그런 경우인 것 같습니다. 그래도 천만다행인 것은 밥도 할 줄 알고 라면도 끓여먹을 줄 안다는 것인데 문제는 반찬을 만드는 게 조금 힘든다는 것이지요. 한 번씩 시장 구경을 가보면 맛깔스럽게 만들어놓은 반찬이 엄청 많아서 안심이 되기도 하고 음식점을 기웃거릴 때마다 메뉴판 속에서는 먹을 만한 게 부지기수로 많으니 속으로는 너무 흐뭇해집니다. 이도 빠지고 눈까지 침침해지며 사먹을 돈까지 없으면 큰일이다 싶지만 그 지경이 되면 그만 살고 가야지요. 이 땅에 소풍 와서 꽤나 오래 머물렀으니 이젠 본향으로 돌아가야지요 뭐. 젊었을 때도 그랬지만 나는 아내가 차려주는 대로 아무런 투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