깜쌤의 세상사는 이야기

배낭여행, 초등교육, 경주, My Way, 영화, et cetera

05 2021년 10월

05

사람살이/세상사는 이야기 2 My Way 밤을 많이도 주워왔습니다

9월 11일이면 거의 한 달 전인데 그때 벌써 아내가 밤을 주워왔더군요. 물로 깨끗이 씻어서 말렸습니다. 널어 말리는 건 제 몫이었네요. 그 뒤로도 아내가 제법 많은 밤을 주워왔습니다. 밤을 삶아서 먹기도 하고, 껍질을 까서 밥에 얹어먹기도 하고, 아는 분들에게 나누어주며 인심을 쓰기도 했습니다. 결국은 그 밤을 가지고 서울까지 다녀왔습니다. 서울 가는 김에 가져갔다는 말이죠. 뭐니뭐니해도 밤은 구워 먹어야 제맛인데 도시에서는 그렇게 먹기가 힘이 드네요. 어리 버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