깜쌤의 세상사는 이야기

배낭여행, 초등교육, 경주, My Way, 영화, et cetera

03 2021년 12월

03

사람살이/믿음과 천국 Faith & Heaven 죽고나면 끝일까요? - 삶이 그리 단순하지는 않은 것 같던데요

새벽에 출입을 시작한 지가 꽤 오래되었습니다. 거의 빠뜨리지 않고 예배당을 오간 것은 은퇴한 뒤부터가 아닐까 싶네요. 거의 매일 새벽 4시 20분에는 일어나서 외출 준비를 한 뒤 35분경에는 반드시 집을 나섭니다. 예배당에 도착하면 45분 정도가 되는데 교회 건물과 마당 전체를 한 바퀴 쭉 둘러보고 본당에 들어가면 50분 전후가 됩니다. 새벽예배는 5시 반부터 시작되죠. 하루 일정을 새벽 예배에 나가는데 맞추어놓고 살아보니까 그게 정말 편하다는 사실을 깨닫게 되었습니다. 무엇보다 저녁에 일찍 자고 새벽에 일찍 일어나는 생활 패턴이 정착되고나서부터는 하루가 엄청 길어졌다는 느낌을 받습니다. 물론 어른이 되어버렸으니 초등학교 시절만큼 하루가 길게 느껴지지는 않습니다만 그래도 길다는 생각이 들더군요. 낮잠을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