깜쌤의 세상사는 이야기

배낭여행, 초등교육, 경주, My Way, 영화, et cetera

19 2022년 01월

19

경주, 야생화, 맛/경주 돌아보기 Gyeong Ju 2 5년만에 다시 가본 박목월 선생 생가 2

멀리 보이는 산이 건천 단석산이야. 모량 교회까지 왔어. 모량 초등학교도 보이네. 초등학교 뒤로 이어지는 길을 달려갈 거야. 중앙선 철길 밑을 지나는 거지. 이제 이 철길은 사용하지 않아. 철길 밑을 지나가면 이내 고속도로가 나오지. 고속도로를 지나면 곧이어 안내판을 만날 수 있을 거야. 길은 아주 단순하니까 누구라도 쉽게 찾을 수 있어. 한때는 한독문화연구소에도 몇 번 가본 적이 있어. 모량리 마을이야. 마을 주민들의 증언에 의하면 이 마을 속에 목월 선생의 생가가 있었어. 현재 만들어둔 목월 선생 생가는 엄밀히 말하면 진짜 생가 위치가 아니라는 거야. 지난번 글에서 이야기했던 동해선 철길과 중앙선 철길을 함께 만나는 거지. 새로 만든 철길 밑을 평행하게 조금 달리다가 산 쪽으로 방향을 꺾게 되는 거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