깜쌤의 세상사는 이야기

배낭여행, 초등교육, 경주, My Way, 영화, et cetera

11 2022년 05월

11

경주, 야생화, 맛/경주 돌아보기 Gyeong Ju 2 폐쇄된 옛 경주역 구내를 내려다보며

작년 연말, 시가지 한복판에 있던 경주 역이 문을 닫았어. 그 후의 모습이 궁금해졌기에 황오동과 성동동을 이어주는 육교 위에 올라가보았어. 문득 경주 역 부지 위를 가로지르는 육교가 있다는 사실을 떠올렸던 거야. 그래서 올라가보았던 거지. 경주에 처음 발령을 받아 와서는 변두리 지역인 율동에서 하숙생활을 하며 2년을 보내다가 결혼을 하게되면서 황오동으로 이사간 거야. 그 언제였던가? 경주역 부지 위로 육교가 만들어졌어. 그래서 한번씩 지나다녔던 일이 생각났던 거지. 이제 경주 역이 폐역이 되면서 동해선(=예전의 동해남부선)과 중앙선 철도 부지 사용 방법을 놓고 여론 조사를 하더라고. 늦어도 너무 늦게한다는 느낌이 들었어. 나는 예전부터 폐철로를 어떻게 사용해야 한다는 나름대로의 확고한 의견을 가지고 있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