깜쌤의 세상사는 이야기

배낭여행, 초등교육, 경주, My Way, 영화, et cetera

20 2022년 05월

20

사람살이/세상사는 이야기 2 My Way 새 집 기분이 났어요

5월 12, 13, 14일은 꼼짝없이 붙들려 있었어. 계절의 여왕 5월에 자전거 여행 출발도 못하고 말이지. 하루하루가 너무 아까웠어. 자전거 여행을 못 가는 대신 페인트칠을 도와드렸어. 아내가 메모해둔 내용을 보니 도색한 지가 십 년이나 되었어. 방수작업도 새로 했어. 꼬박 사흘이나 걸린 거야. 다 해놓고 나니까 속까지 시원해지는 거였어. 꼼꼼하게 그러면서도 세밀하게 작업을 해주신 팀은 나중에 다시 소개해드릴게. 두 군데에서 견적을 받아보았는데 이야기를 나누어보니 세상이 좁다는 걸 느꼈어. 결과적으로는 잘된 일이었고 말이야. 장미꽃이 활짝 필 때 여행을 떠나야 하는데.... 다음에 또 소식 전해줄 게. 안녕! 어리 버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