깜쌤의 세상사는 이야기

배낭여행, 초등교육, 경주, My Way, 영화, et cetera

21 2022년 06월

21

국내여행/나라안 여기저기 1 in Korea 제주 여행 - 제주에서 한림까지 7 : 곽지를 지나 한림읍 숙소에 도착하다

인도 한쪽에서는 마늘을 말리고 있었어. 이 부근 어디가 귀덕 1리일 거야. 빨간색 카페가 나타났어. 콜라 카페! 콜라만 파는 건 아니겠지? 이런 집은 게스트하우스 같아. 내가 처음 배낭을 메고 여행을 떠난 게 1994년이었어. 몇 나라들을 돌아다니며 숙소를 구하다가 저절로 게스트하우스에 대한 개념을 파악하게 되었지. 그땐 우리나라에는 게스트하우스라는 게 거의 없었어. 내가 사는 관광 도시에도 게스트하우스라는 게 전혀 없었던 시절이야. 이게 돈이 되겠다는 생각을 하고서는 나중에 게스트 하우스를 경영해야겠다는 결심을 했어. 그래서 소품들부터 차근차근 준비를 했어. 가진 돈이 없었으니 건물이나 땅을 구할 순 없었거든. 남들보다 착안은 빨리 했었지만 밑천이 없었지. 밧줄로 마늘 구역을 만든 아이디어가 참신했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