깜쌤의 세상사는 이야기

배낭여행, 초등교육, 경주, My Way, 영화, et cetera

09 2022년 08월

09

국내여행/나라안 여기저기 1 in Korea 제주 자전거 여행 - 하도에서 함덕까지 6 : 동네구경 D - 북촌교회 부근

우리는 지금 북촌 포구 부근 마을길을 돌아다니는 중이야. 이번 여행에서 가장 마음에 들었던 곳이야. 아름다움에 대한 기준이 다르기에 절대적인 것은 아니지만 나는 그렇게 느꼈어. 왜 이렇게 예쁜 건지 모르겠네. 세련된 건물들도 많았어. 소박한 집들도 많았고 말이야. 물도 맑았어. 아! 참! 이 화장실이 이번 여행에서 만난 제일 깨끗한 화장실이었어. 유럽 자유여행을 즐겨본 사람들은 화장실 문제가 얼마나 심각한 지 깨달을 수 있을 거야. 유럽의 화장실은 유럽에서 경험할 수 있는 최악 가운데 하나지. 이젠 많이 좋아졌지만 중국의 화장실도 그랬어. 우리나라 화장실만큼 깨끗하고 흔하고 깔끔하며 무료로 사용 가능한 곳은 지구 위에 거의 없다고 봐야 해. "아이고 예뻐라!" 해국을 그린 것이었네. 이름 하나는 아주 독..

08 2022년 08월

08

사람살이/세상사는 이야기 2 My Way 500면, 6000개의 글, 180만명의 방문객에 감사드리며 !!

2022년 8월 현재, DAUM에 있는 제 블로그의 처음 화면에는 12장의 사진과 글이 나타납니다. 2005년 4월 24일경에 처음 글을 올리고 나서 벌써 17년이라는 세월이 흘렀네요. 우수 블로거(=파워 블로거)로 3년 연속 선정되어 보기도 했으니 온갖 영화를 다 누린 것이나 마찬가지입니다. 그동안 블로그 활동을 하며 조회수에 절대 연연하지 않는다는 것을 원칙으로 세워두고는, 아무것도 자랑할 것 없는 저의 인생이기에 삶의 흔적만을 남긴다는 차원에서 꾸준히 글을 써왔습니다. 그랬더니 2022년 8월 6일 토요일 저녁에는 의미 있는 기록을 남기게 되었습니다. 초기 화면 한 면에 열두 개의 글이 배치되도록 했는데 그게 500개의 면을 정확하게 가득 채웠으니 결과적으로 지금까지 6천 편의 글을 써서 공개한 셈..

08 2022년 08월

08

국내여행/나라안 여기저기 1 in Korea 제주 자전거 여행 - 하도에서 함덕까지 5 : 동네구경 C

앞쪽 바닷가의 모습이야. 이제 다시 출발해야지. 쉼터 보이지? 자전거를 세워두고 안으로 들어가 보았어. 아줌마 한 사람이 뭘 건지고 있는 듯했어. 이런 해초였어. 이게 마르면 화장지 말린 것처럼 보이더라고. 아까 우리들이 들렀던 김녕항 요트학교 부근 시설들이 보이더라고. 갯메꽃들이 소복하게 모여 피었어. 이 청초한 모습 좀 봐. 이런 야생화들에게 마음이 너무 빼앗기면 안 되는데..... 이들의 모진 생명력에 감탄하고 말았어. 자전거와 갯꽃들.... 내가 갯이라는 낱말을 알게 된 것은 초등학교 5학년 아니면 6학년 때였지 싶어. 갯은 일종의 접두사라고 해야 할까? 60년대 시골, 동네 공터에 천막 가설극장을 만들고 영화를 상영했는데 제목이 아마 갯마을이었지 싶어. 인터넷으로 검색해보니 1965년 제작 영화..

06 2022년 08월

06

국내여행/나라안 여기저기 1 in Korea 제주 자전거 여행 - 하도에서 함덕까지 4 : 동네구경 B - 김녕항

우리는 지금 김녕항 제일 안쪽 부분을 지나치고 있는 중이야. 게 한 마리가 자전거 길 위에서 우릴 보고 저항하고 있었어. 어쩌겠어? 녀석의 존재를 인정해주고 우리가 피해 가야지. 게가 어떻게 해서 자전거 도로에 올라올 수 있는지 이제 이해가 돼? 왼쪽 위로 도로가 지나가고 있어. 해녀 세 자매! 방금 달려온 길이야. 어떻게 이런 소품들을 배치할 생각을 했을까? 항구 안쪽이어서 그런지 바다는 조용하기만 했어. 멀리 방파제가 보이더라고. 또 다른 해녀 세 자매를 만났어. 전망대에 올라가 봐야겠지? 어때? 혼자 보기 아까웠어. 저기 안쪽에 제주 국제 요트학교가 있을 거야. 참으로 아기자기한 곳이었어. 여기에 너무 오래 붙들려 있으면 안 되겠다 싶었어. 그래서 과감하게 나아간 거야. 도로로 잠시 올라왔다가 다시..

05 2022년 08월

05

국내여행/나라안 여기저기 1 in Korea 제주 자전거 여행 - 하도에서 함덕까지 3 : 동네구경 A

우린 바닷가로 돌아기로 했어. 동네 구경을 위해서야. 김녕 초등학교가 있는 동네라고 여기면 돼. 그냥 무턱대고 동네 안으로 들어간 거야. 동네가 너무 깔끔하고 예뻤기에 부담 없이 돌아다니면 돼. 이런 곳에서는 지도도 필요 없어. 방향은 알고 있잖아? 그냥 서쪽으로만 나아가는 거지 뭐. 나는 살다가 살다가 이런 동네는 처음 보았어. 하나같이 단정하고 깔끔했어. 담배꽁초가 없으니 너무 좋았어. 가래 뱉는 인간이 없다는 그것도 얼마나 좋은지 몰라. 개를 데리고 산책에 나서는 사람이 있는 곳! 길에 물기가 살짝 묻어있어서 그런지 더 깔끔하게 느껴진 거야. 인도네시아 자바 섬의 조그 자카르타(요그 야카르타) 뒷골목 같다는 생각이 들었어. 색깔을 누가 골랐을까? 이 부드러움을 어찌 말로 표현할 수 있지? 이런 집을..

04 2022년 08월

04

국내여행/나라안 여기저기 1 in Korea 제주 자전거 여행 - 하도에서 함덕까지 2 : 오저여, 그리고 김녕 해수욕장

오저여! 오지다라는 말이 있지? 그 정도는 알지? 사전에서는 이런 식으로 풀이해. 오지다1 허술한 데가 없이 매우 야무지고 실속이 있다 이번에는 충청도나 경북 상주 쪽 사람들 표현을 빌려서 표현해볼까? "그거 정말 오저여!" 내가 하고자 하는 말은 그게 아니여! 여기서 '오저여'라는 말은 그냥 고유명사 정도에 해당해. 부근에 수산 관련 시설이 조금 있어서 새들도 많이 몰려드는 곳이기도 하고 워낙 고즈넉해서 여행자들에게 인기가 많다고 해. 멀리 풍력발전 시설도 늘어서 있어서 멋진 풍광을 자랑하는 곳이야. 어디쯤이냐고? 그럼 아래 지도를 봐. 바닷가로 점들을 찍어두었지? 색깔이 조금씩 다르지? 같은 색깔을 가진 점들은 같은 날 이동한 곳을 의미하지. 오저여가 있는 곳을 붉은색 체크로 표시해두었어. 오른쪽 노..

03 2022년 08월

03

국내여행/나라안 여기저기 1 in Korea 제주 자전거 여행 - 하도에서 함덕까지 1 :

5월 30일 아침이야. 밤새 비가 조금씩 내렸었어. 아침 행사를 끝내고.... 식사를 했어. 이젠 출발해야지. 오늘은 함덕까지 가야 해. 약 32킬로미터 정도의 거리지만 동네 구경을 하면서 가야 하니까 두 배 정도의 거리를 달린다고 봐야겠지. 출발 전에 호텔 부근을 돌아보았어. 다시 또 올 일이 없을 테니까 살펴두어야지. 부슬부슬 보슬비가 내리고 있었어. 이런 날은 자전거 타기에 그저 그만이지. 미끄러지지 않도록 조심을 해야 하는 날이기도 하지. 이제 출발이야. 호텔 부근 풍광이 좋았어. 안녕! 아모르 하우스 ! 바닷가로 나가야지. 양배추 밭들이 길 양쪽으로 숨어있더라고. 다시 해변으로 나온 거야. 이런 길을 따라 달리는 거지. 어제는 세화까지 갔다가 돌아왔으니 다 아는 길이야. 20018년에도 달려본 ..

02 2022년 08월

02

사람살이/(고향) 옛날의 금잔디 Long Long Ago 추억이 묻어있는 그곳은 이런 식으로 사라져갔어 3

내성천은 지구 위에서도 정말 찾아보기 어려운 고운 모래가 흐르는 아름다운 강이었어. '모래가 흐른다'는 말이 무슨 뜻인지 이해하기가 어려울 거야. 경북 봉화군에서 물줄기의 첫 샘을 터뜨린 뒤 예천군 용궁 부근의 회룡포를 거쳐 삼강 나루 부근에서 낙동강 본류와 합하는 낙동강 지류가 내성천이야. 내성천 상류 강가에 평은역이 있었어. 지금 사진 속에 보이는 기차역이지. 2014년 9월 철거작업이 이루어지던 날의 모습이야. 평은 기차역 뒷산에서 찍어둔 사진이야. 아래 동영상 속에 그 모습들을 남겨두었어. 그때 벌써 철길을 걷어내어 버렸더라고. 내성천을 가득 채웠던 모래도 다 퍼내 버리고 나니 풀들이 자라서 흉하게 일그러져 버린 추한 모습으로 변해버린 거야. 원래는 이런 모습이었는데 말이지. 그런 맑은 강이 이런..

01 2022년 08월

01

사람살이/(고향) 옛날의 금잔디 Long Long Ago 추억이 묻어있는 그곳은 이런 식으로 사라져갔어 2

나는 평은 정류장이 있는 삼거리 부근을 살펴보았어. 살짝 언덕 위에 있었던 옛날 예배당에도 가보고 그런 뒤 구마이 고개로 천천히 걸어간 거야. 아침마다 평은 우체국에 들러 우편으로 배달되어 오던 소년 한국일보를 받아보았던 생각이 났어. 1960년에 처음 발간되었다는 어린이 전용 신문이었지. 화면 속에는 이 부근 사진들이 들어 있어. 구마이 고개를 넘어갔어. 고개를 넘어가면 학교 앞 벌판을 흘러가던 내성천이 다시 등장하는 거야. 평은 기차역 마을과 금가이(금광, 금강마을) 마을이 보였지만 이젠 다 사라지고 없었어. 평은 기차역 뒤 산에 새로 만드는 다리가 걸려있었어. 예전에 이 정도 같으면 엄청난 높이였는데.... 산 중턱을 넘어선 높이라고 생각해. 평은역과 철도관사, 그리고 구마이 마을은 이미 수십년도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