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크랩] 불기2556(2012)년 부처님오신 날...

댓글 7

月雲寺

2013. 7. 15.

 

 

 

 

 

 

 

 

 

 

지난해 부처님오신날을 맞아 다녀온 월운사 사진을 잊고 있다가 오늘에야 손질을 하였다
밤이 깊어 도착한 월운사 밤 하늘엔 하얀달이 걸려 있고 비묻은 바람 불어와 가슴을 시원하게 해 주는것이

그립고 그리웠던 월운사 냄새가 반가웁기 그지 없었다
칠흑같은 어둠을 밝히고 있는 오색연등을 한참이나 담고는 다음날 예불을 위해 잠자리에 들었다

 

다음날 아침 지리산 자락의 청정한 아침햇살은 부처님오신날을 봉축하듯 투명하고 맑기가 그지 없었다
언제 뵈어도 따사로운 월운사 불자님들과의 만남, 도량 곳곳에서 생명을 움틔우고 있는 생물들의 속삭임,

졸졸졸 마르지 않고 흐르는 청정약수와 계곡물 소리가 청각을 맑게 하여주고
스님께서 한돌한돌 쌓아 올리신 축대와 경계석들로 월운사 도량도 어느덧 부처님도량으로서 모습을 갖추어 가고 있었다
이곳 저곳 어느곳을 돌아 보아도 소박하고 맑은 월운사도량 곳곳이 부처님 말씀 아닌것이 없었다
그 맑고 맑은 기운을 택배로 좀 부칠 수 있으면 얼마나 좋을까만은~^^
이윽고 예불을 마친 불자님들께서도 마음 한가득 월운사의 맑음과 부처님오신날의 기쁨을 한가득 안고
다음을 기약하며 헤어짐의 아쉬움을 달랬다

 

 

 

 

 

 

 

 

 

 

 

 

 

 

 

 

 

 

 

 

 

 

 

 

 

 

 

 

 

 

 

 

 

 

 

 

 

 

 

 

 

 

 

 

 

 

 

 

 

 

 

 

 

 

 

 

 

 

 

 

 

 

 

 

 

 

 

 

 

 

 

 

 

 

 

 

 

 

 

 

 

 

 

 

 

 

 

 

 

 

 

 

 

 

 

 

 

 

 

 

 

 

 

 

 

 

 

 

 

 

 

 

 

 

 

 

 

 

 

 

 

 

 

 

 

 

 

 

 

 

 

 

 

 

 

 

 

 

 

 

 

 

 

 

 

 

 

 

 

 

 

 

 

 

 

 

 

 

 

 

 

 

 

 

 

 

 

 

 

 

 

 

 

 

 

 

 

 

 

 

 

 

 

 

 

 

 

 

 

 

 

 

 

 

 

 

 

 

 

 

 

 

 

 

 

 

 

 

 

 

 

 

 

 

 

 

 

 

 

 

 

 

 

 

 

 

 

 

 

 

 

 

 

 

 

 

 

 

 

 

 

 

 

 

 

 

 

 

 

 

 

 

 

 

 

 

 

 

 

 

 

 

 

 

 

 

 

 

 

 

 

 

 

 

 

 

 

 

 

 

 

 

 

 

 

 

 

 

 

 

 

 

 

 

 

 

 

 

 

 

 

 

 

 

 

 

 

 

 

 

 

 

 

 

 

 

 

 

 

 

 

 

 

 

 

 

 

 

 

 

 

 

 

 

 

 

 

 

 

 

 

 

 

 

 

 

 

 

 

 

 

 

 

 

 

 

 

 

 

 

 

 

 

 

 

 

 

 

 

 

 

 

 

 

 

 

 

 

 

 

 

 

 

 

 

 

 

 

 

 

 

출처 : 월운사
글쓴이 : 은채 원글보기
메모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