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명(無明)

댓글 2

寫眞斷想

2022. 2. 6.

지리산OST_김종완(시간의 틈사이로)

 

 

 

 

 

 

 

 

아득한 두려움..

사유는 끊어 지고

길은 알 수 없고

헤메이는 어둠 속

방황의 끝은 어디쯤일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