곤지암천의 가을

댓글 46

빛이 그린 그림

2020. 11. 13.

11월 12일

 

 

 

 

 

 

 

 

 

 

 

 

 

그러고 보니 

올해는 가을을 제대로 느껴보지도 못하고 보냈네요

기다리던 가을이었는데 아쉽기만 합니다

 

가을아

그렇게 빨리 떠나야만 했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