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낮의 평화로움

댓글 86

빛이 그린 그림

2021. 1. 25.

1월 20일

 

 

 

 

 

 

 

 

 

 

 

 

 

 

 

 

 

 

 

 

 

 

 

 

 

상고대를 만나러 충주에 갔다 허탕을 치고

빈손으로 들어가기 뭐해

고니 놀이터를 다시 찾았다

 

지나가던 어느 진상 왈()

"내가 옛날에 찍어봤는데 다 부질없어"

"새 사진은 돌멩이 던져서 날아오를 때 찍어야 멋있어"

 

사진을 찍고 있던 뺑코 왈()

"누가 새한데 돌을 던지고 사진을 찍어"

"무식한 놈이네"

 

세상에는 사람도 많고 또라이도 많더라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