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주시 여행 소수서원 대한민국 테마여행 10선 선비이야기여행

댓글 12

풍경이 있는 국내여행/경상도 여행

2019. 11. 28.

              영주시 여행 소수서원 대한민국 테마여행 10선 선비이야기여행

                          영주하면 떠올리는 것은 사과,선비 그리고 부석사등 많은 것이 있지만

                      그 중 대한민국 테마여행 10선 선비이야기여행을 할 수 있는 곳입니다.

                      세계화유산에 등재된 우리나라 최초의 사액서원인 소수서원은 선비의

                      고장을 대표할 수 있는 관광문화유산이라 할 수 있겠지요,


                        소수서원은 우리나라 최초로 임금이 이름을 지어 내린 사액서원이자 사학(私學)

                       기관입니다.  조선 중종 36년(1541)에 풍기군수 주세붕이 안향을 제사하기 위해

                      사당을 세웠다가, 중종 38년(1543)에 유생들을 교육하면서 백운동서원이라 하였

                      습니다.

 .                       그 후 명종 5년(1550)에는 풍기군수 이황의 요청에 의해 "소수서원"이라 사액을

                      받고 나라의 공인과 지원을 받게 되었고, 인조 11년(1633)에는 주세붕을 더하여

                      제사를 지냈습니다.  소수서원은 조선시대 후기에 대원군이 서원을 철폐할 때 살아

                      남은 47개 서원 중의 하나이며, 지금도 매년 봄․가을에 제사를 지냅니다.     


                                                    영주, 문경여행을 떠나온 대한민국 테마여행 10선 제3권역

                              선비이야기여행은 문화관광체육부와 한국관광공사에서 추진하고 있는 사업 중

                              3권역의  대구, 안동, 영주, 문경 등 4개 시군을 여행하면서 선비이야기 투어카드로

                              할인을 받고 즐거움을 덤으로 배로 얻을수 있는 색다른 여행입니다.
 

                                  몇년전에 왔을 땐, 비가 내려 우산을 쓴 여행을 했었는데, 이번에도 날이 맑지 않아

                               푸른하늘을 볼 수가 없었습니다. 매표소를 통과해 소나무숲길을 걷다보면 수령 500여

                               년의 은행나무와 오른편 죽계천 건너에 위치한 취한대 등의 아름다운 풍경에 카메라

                               셧더를 빠르게 눌러 댑니다. 그리고 징검다리를 건너 취한대로 내려갑니다.



                          취한대

                          퇴계 이황 선생이 세운 뒤 오랜 세월로 무너져  다시 터를 닦아 지은 정자입니다.

                       취한대란 이름은 푸른 연화산의 산 기운과 맑은 죽계천의 시원한 물 빛에 취하여

                       시를 짓고 풍류를 즐긴다는 뜻에서 비취 취와 차가울 한자에서 따온 것입니다.
                 


                         다시 소수서원 본연의 문화유산으로서 강학구역입구인 지도문 앞으로 올라오면

                      오른편으로 경렴정과 500여년 수령의 은행나무가 비록 은행잎은 떨어지고 없지만

                      우람하고 고풍스런 전경을 보여줍니다.

                         경렴정은 1543년 신재 주세붕 선생이 지은 우리 나라에서 가장 오래 된 정자 중에 

                      하나이며, 현판이름은 중국 북송의 철학자 렴계 주돈이를 경모하는 뜻에서 첫 글자

                      인 염자를 땄고 회헌 선생을 높이는 뜻에서 경자를 붙였습니다. 
            



                                               '선비 이야기 투어카드'란 전국 대중교통카드 기능과 기존 은행 계좌를

                         연계한 선불결제 기능에 문화, 공연, 숙박, 음식 등 다양한 할인 혜택을 제공하는 종합관광

                         할인카드로서 영주의 소수서원과 선비촌에서 입장권 3000원에서 500원 할인을 받았으며

                         약선당 5% , 고구맘 카페 선물 구입 10% 할인, 문경시 에코랄라 관람권 50% 할인, 오미자네

                         청년몰 10% 등 영주와 문경을 여행 하면서 색다른 경험을 합니다.

           

                        지도문을 통해 들어서면 강학당이 바로 눈앞에 펼쳐집니다. 소수서원의 배치는

                      다른 사원들과는 건물의 배치에 차이가 많이 있는 것을 알 수 있는데, 그것은 다른

                      서원의 경우 사원 입구에 들어서면 강당 그리고 그 뒤에 일렬로 사당이 있고, 양옆

                      에 제자들이 숙소와 진사청을 볼 수 있는데, 소수서원은 지도문을 들어서면 강당이

                      있고 그 왼편에 사당격인 문성공묘가 위치하며 뒤로 진사청과 영정각이 배치되었음

                      을 알 수 있습니다.

                       강학당은 유생들이 모여서 강의를 듣던 곳으로, 정면 4칸, 측면 3칸의 팔작집이며, 

                     장대석 바른 층쌓기의 높은 기단위에 주추를 놓고 두리기둥을 세웠습니다.
 


                         강학당 왼편의 문성공묘(사당)입니다. 대주자학자  회헌 안향선생의 위패를 모신

                      곳으로서 후에 "안보"와 "안축" "주세붕"을 함께 모시고 매년 음력 3.9월 초정일에

                      제향하고 있습니다.
     


                         강학당 뒤편의 일신재와 직방재 건물이 있습니다.   스승의 숙소로서 동재와 서재라고

                      하는데, 동재는 일신재, 서재는 직방재로 양재가 한 채로 되어있습니다. 


                            전사청으로 문성공묘의 제사를 준비하는 곳입니다.     



                          학구재와 지락재는 당시 유생들이 공부하던 기숙사로 스승의 그림자를 피해

                       뒷물림하여 짓고, 공부 잘하라고 건물 입면이 工자 형태로 되어있습니다.  


                           영정각.


                           영정각에는 문성공 회헌 안향선생과 신재주세봉선생을 비롯해 여섯분의 영정이

                        모셔져 있습니다.

 

                        사료관   



                           사료관에는 우리나라 최초의 주자학자인 문성공 안향을 비롯한 여러 유물과

                         역사등을 알 수 있는 사료등이 전시되어 있습니다.



                           고직사는 민가형태의 건축물로 서원의 살림사리를 맡아보던 관리인이 머물던 곳으로

                        서원관리가 편리하도록 경내에 있었으나, 1970년대 서원을 정비하면서 서원 밖으로 옮겨

                        지었습니다.    


                            해시계일종으로 알려져 있는 일영대
                       


                        



                          숙수사지 출토유물.

                          숙수사는 통일신라시대 초기 창건된 사찰로, 남아있는 유적과 유물로 미뤄보아 매우 

                       큰 절이었음을 짐작할 수 있습니다.안축의 죽계별곡에도  실려있습니다.

                           세조 3년 단종복위운동의 실패로 순흥지방이 큰 피해를 입었는데, 그 때 폐사된 것

                        으로 보이며, 서원입구에는 당간지주가 있고, 그외 석등,주춧돌,광배 등의 석재 유물

                        들과 25구의 금토불상이 출토되었습니다.                                

 


                         취한대를 바라보며 함께 담은 경자석(백운동과 경자가 새겨져 있음)


                         소수서원 관람을 마치고 바로 옆에 있는 선비촌을 탐방하러 갑니다. 물론 예전에

                       하룻밤을 묵어본 곳이기도 하여, 옛 추억을 더듬어 보려합니다.

 

                       경북 영주시 여행

                       대한민국 테마여행 10선 선비이야기여행

                       소수서원 (紹修書院)
                      위    치 : 경북 영주시 순흥면 소백로 2740

                      문    의 : 054 - 639 - 5852

                      "상기 포스팅은 경북 영주시 문경시 선비이야기여행 협의체 활성화를 위하여, 선비이야기 협의체 초청으로

                            진행한 공공 팸투어에 참가한 후 후기로 작성한 글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