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구시 수성구 관광 대구읍성의 남문 영남제일관 대구 수성구 명소

댓글 14

풍경이 있는 국내여행/경상도 여행

2019. 12. 30.

                대구시 수성구 관광 대구읍성의 남문 영남제일관 대구 수성구 명소

                 대구 수성빛예술제 관람차 대구 여행시 들렀던 영남제일문,고모령비입니다.

               대구시 수성구 만촌동에 있는 영남제일관은 금호강변에 있어 한여름에는 시원

               한 강바람이 불어와 화랑로 건너편에 있는 망우공원과 함께 대구시민들의 휴식

               장소이기도 합니다. 예전에 대구 근무시 구경했던 기억을 더듬으며 관람을 하니

               추억이 새록새록 떠오릅니다.



                  지방행정관서가 있는 곳에 평지에 축성된 대구 읍성(邑城)은 1590년(선조

                23년)에 처음 만들때는 흙으로 쌓은 토성(土城)이었으나, 임진왜란 때 허물

                어진 뒤 1736년(영조 12)에 돌로 다시 쌓아 석성(石城)을 만들었습니다.

 

                 성에는 동서남북에 4개의 정문을 두었는데, 동문은 진동문(鎭東門), 서문은

                달서문(達西門), 남문은 영남제일관(嶺南第一關), 북문은 공북문(拱北門)이라

                하였습니다. 조선조 말기 1906년 읍성이 철거될 때 성문들도 함께 철거되었고.

                1980년 남문인 영남제일관을 수성구 만촌동 금호강변에 옛 모습을 살려 중건

                함으로 조상의 얼을 시민에게 전하며,지금은 대구제일의 향토상징 관문으로서

                금호강과 함께 대구시민들이 대자연의 운치를 마음껏 즐기는 곳입니다.



                                영남제일문앞에 다다르면 고모령비를 만나게 됩니다. 앞면에는 

                            "어머님의 손을 놓고 돌아설 적에...." 하는 현인의 비내리는 고모

                            령의 노래말이 적혀있습니다. 이곳에서 멀지않은 곳에 고모역이

                            있어 함께 돌아보면 좋을것 같습니다.



                         계단을 통해 영남제일문 문루각으로 올라가면 금호강이 보이고 

                           강너머에는 동구 방촌동 시내가 한 눈에 쏙 들어오는 것이 꽤 볼

                           만한 시가지 광경입니다.


                                     #수성빛예술제 #대구시수성구여행 #대구수성구여행 #수성구여행 #대구시여행

                           #대구여행 #대구수성구관광 #대구수성구관광 #대구시관광 #대구관광 #수성구관광

                          #대구시수성구맛집 #대구수성구맛집 #대구시맛집 #대구맛집 #수성구맛집 #수성못

                         #영남제일관 #대구수성구명소 #대구수성구축제 #대구시수성구축제 #수성구축제
      

                          문루에서 다시한 번 영님제일문을 바라보고 안으로 들어가 봅니다. 

                            아무래도 1980년도 새로 지은 것이라 역사적인 가치는 떨어질 지 

                            모르지만, 그래도 우리역사를 뒤돌아보고 다시는 나라를 잃어버리는

                            과오는 절대 범하지않는 다짐을 하는 마음을 가져보게 되겠지요.  



                         대구부 수성비와 영남축성비입니다.



                     다시 문루에서 내려와 영남제일문의 주변을 돌며 금호강과 건너편 망우공원

                   그리고 고모역으로 이어지는 옛고갯길 고모령길에 노래비에 좀더 공부 좀 하고

                   갈까 합니다. 고모령에 얽힌 전설이 있어 알아봅니다

 

                     "옛날 고모령에는 남편 없이 어린 남매를 키우는 홀어머니가 있었다. 하루는 

                   스님 한 분이 와서 "이 집은 전생에 덕을 쌓지 않았기 때문에 지금 가난하다"

                   라고 하여 어머니와 어린남매는 덕을 쌓기 위해 흙으로 산을 쌓게 되었는데, 

                   그 산은 현재의 모봉, 형봉, 제봉 이라는 3개의 산봉우리가 되었다. 동생과 

                   형이 서로 높이 쌓고자 시샘을 하여 싸우는 것을 보고 어머니는 크게 실망하여

                   자식들을 잘못 키웠다는 죄스러움으로 집을 나와 버렸다. 집을 나와 하염없이

                   걷던 길이 지금의 고모령이며, 정상에 와서 집을 향해 뒤돌아 봤는데 그 이름이

                   뒤돌아 볼 고(顧) 어미 모(母)를 합쳐 고모라는 마을 이름도 이 곳에서 나왔다고

                   한다." <따온 글>



                 잠시 수성구와 동구의 경계를 넘어 망우공원의 홍의장군을 만나러 가 봅니다.    


                   임진왜란때 의병을 일으킨 홍의장군 곽재우 장군의 동상입니다.     


                     스산한 겨울날씨에 찬바람이 두빰을 스쳐가지만 잠시 시원함이 느껴져

                   머리속은 쾌적한 청량감을 느낍니다. 이제 고모역으로 가 현인 선생님의

                  노래도 들어볼까 합니다.

    

대구시 수성구 관광

영남제일관

위    치 : 대구광역시 수성구 팔현길 248(만촌동89-4) 

문    의 : 053 - 666 - 2172


“상기 포스팅은 대구시 수성구 수성못 수성빛예술제를 알리기 위하여 대구시
수성구청에서 초청하여 진행한 공공 팸투어에 참가 한 후 후기로 작성한 글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