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 외돌개 맛집 인심 좋은 섭지코지올래맛집

댓글 1

카페와 맛집/제주도 맛집

2020. 12. 19.

외돌개가 포함된 올레7코스 걷고 제주 외돌개 맛집 다녀왔어요.

맛있는 갈치요리를 먹었는데 찐 맛집답게 갈치가 연하고 부드러웠습니다.

 

 

맛집에 가기 전에는 역시 걷기 운동이 최고죠.

배가 슬슬 고파질 때쯤 식사를 해야 더 맛있게 먹을 수 있잖아요.

 

 

그래서 저희가 제주 외돌개 맛집 가기 전 선택한 곳은 올레7코스에요.

올레길 중에서 가장 인기가 많은 곳이라고 하죠.

 

 

조금 걷다보면 외돌개가 보여요. 

바다 한복판에 혼자 우뚝 솟아 있다고 해서 외돌개라고 불린다고 해요.

햇빛이 강한 날 역광이라 사진을 찍으니 어둡게 보여 아쉽네요ㅠㅠ

 

 

다른 방향에서 찍어보니 잘보이네요. 바닷물도 정말 청량하니 맑고요.

이렇게 맑은날 바라보는 외돌개는 별로 외로워 보이지 않아요.ㅎㅎ 비오는 날 보면 진짜 외로워 보이거든요.

 

 

서귀포 앞바다는 무인도들이 많이 보여 지금 보이는 섬이 어떤 섬인지 알아보는 재미도 있는데요.

바로 앞에 보이는 섬은 문섬 이에요. 멀리 있어 보이지만 유람선으로 섬 주위를 둘러보는 상품도 있을 정도로 가까워요.

 

 

낮이라서 햇빛이 조금 강하다 생각이 들 찰나에 소나무 숲길이 나옵니다.

아무리 겨울이라지만 따듯한 편인 제주도 겨울이라 아직 걷기 좋아요.

 

 

저기 보이는 하얀 다리는 그 유명한 새연교에요. 새연교는 새섬이라고 불리는 무인도와 연결되어 있는데요.

기회 되실 때 새연교부터 새섬 둘레길까지 함께 방문해보셔도 좋습니다.

 

 

바다쪽을 내려다보니 물 속이 훤히 보이는게 마음까지 맑아집니다.

이래서 올레길을 걷곤 하죠.^^ 걷다보면 심적으로 얻는게 참 많거든요.

 

 

여름에 인기가 많은 천연 바다 풀장 황우지해안이에요. 지금은 추워서 입수하는 분들이 안계신데요.

여름에 오면 튜브나 구명조끼를 빌려주는 분들도 계시고 바글바글 한 곳이에요.

저는 아직 한번도 입수를 해본적은 없는데 내년 여름에 코로나가 잠잠해지면 물놀이 하러 와볼까 해요.

 

올레 7코스를 걷고 난 후, 제주 외돌개 맛집 '섭지코지올래맛집' 에 왔어요.

이 곳은 갈치요리전문점으로 단골들이 많은 식당입니다.

 


주소 : 서귀포시 신동로 47번길 10-12

전화번호 : 064-782-6692

영업시간 : 09:00 ~ 20:00


외부에서 봤을 땐 제주 외돌개 맛집이 그렇게 커보이지는 않았는데요. 내부로 들어오니 안쪽으로 긴 형태라서 꽤 넓었어요. 안쪽으로는 룸이 있어서 룸을 원하신다면 식당 안으로 들어가시면 됩니다.

 

 

판매하고 있는 메뉴는 갈치조림과 고등어조림, 갈치구이, 옥돔구이 에요.

메뉴가 딱 정해져 있어서 오히려 주문하기 고민스럽지 않고, 전문점이라 맛도 좋더라고요.

 

 

저희는 오랜만에 갈치 요리가 땡겨서 갈치조림과 갈치구이를 주문했어요.

조림 2인분과 구이 1인분으로 밥이 같이나와서 밥은 따로 주문하지 않았습니다.

 

 

밑반찬은 총 6가지가 나왔는데요. 그 중 몇가지만 소개해드릴게요.

매주콩자반인데 쫍쪼름하니 입맛을 돋구는 역할을 톡톡히 합니다.

 

 

평소에 굉장히 좋아하는 마늘쫑장아찌에요.

정성이 들어간 밑반찬들이라 계속 손이 가더라구요.

 

 

아이들도 맛있게 먹을 수 있는 어묵볶음이에요.

달짝지근한 맛과 쫄깃한 어묵의 식감이 밥 반찬으로 먹기 딱 좋습니다.

 

 

국은 담백한 미역국이에요.

그냥 미역국이 아닌 성게가 가득 들어간 성게미역국입니다.

 

 

제주는 다른 지역에 비해 성게미역국이 참 유명하죠?

육지에 사는 친구들은 소고기미역국을 많이 먹는다는데 저는 이 성게알이 가득 들어간 성게미역국이 더 맛있어요.

 

 

갈치조림 2인분의 양이에요. 가격에 비해 양이 많아 제주 외돌개 맛집 가성비도 정말 좋아요.

양념은 너무 자극적이지 않으면서 중독성이 강해 두고두고 생각이 나요.

 

 

갈치 조림 속의 갈치는 손질이 되어 있어서 발라먹기에도 편했어요.

조림이라고 해서 갈치가 작거나 살이 없는 그런 갈치가 아닌 실하고 큰 갈치더라구요.

 

 

여러분은 갈치 조림 드실 때 뭐 부터 드시나요? 저는 바로 이 '무' 부터 먹는데요.

무가 얼마나 맛있게 익었느냐가 조림의 맛을 좌우한다고 생각하기 때문이에요. 무가 부드럽게 씹히고 맛있게 익혀 나와서 입맛에 잘 맞았어요.

 

 

각자의 앞접시에 먹고 싶은 만큼 덜어서 먹었는데요.

몇번을 떠서 먹을 만큼 양이 많았습니다.

 

 

갈치는 특히나 흰 쌀밥과 잘 어울리는 생선 같아요.

워낙 양념이 맛있어서 그런지 밥도 술술 잘 넘어갔네요.ㅎㅎ

 

 

갈치구이 1인분에는 큼직하게 2조각이 나와요.

두툼한 갈치라서 살이 씹히는 맛이 일품이에요.

 

 

구이로 나오는 갈치 역시 실하고 비린맛이 없어 굽는 노하우가 남다르신 것 같더라고요.

손맛이 담긴 갈치요리로 유명한 곳 답게 역시나 훌륭합니다.

 

 

친구 중 한명이 쉽게 갈치 뼈를 가를 수 있다면서 숟가락으로 쓱쓱 하는데 신기하더군요.

정말 먹기 좋게 발라져서 여러분들에게 이 방법을 추천해드리고 싶었어요.^^

어렵지 않으니 한 번 시도해보세요.

 

 

먹기 좋게 발라진 갈치구이도 흰 쌀밥에 올려 클리어 했죠.^^

갈치라는 재료 하나만으로 이렇게 맛있는 음식들이 만들어 진다니 고마운 존재라는 생각이 듭니다.

 

 

각자 밥 한공기씩 먹은 후 추가로 한공기를 주문해서 갈치 조림 양념에 볶아먹었어요.

따로 볶음밥은 없는데 이렇게 비벼먹으면 볶음밥이 완성이 되니까 어렵지 않아요.ㅎㅎ

 

 

식사를 하고 나오는 길에 보니 아기 의자도 있더군요.

메뉴 자체가 남녀노소 모두 맛있게 먹을 수 있는 제주 외돌개 맛집이니 가족 외식 장소로도 추천을 드립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