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제여행) 이끼폭포가 환상적인 숲길, 천연기념물 미산리 개인약수

댓글 70

풍경이 있는 국내여행/강원도 여행

2012. 7. 5.

 

 

 

 

 

 

                               이끼폭포가 환상적인 숲길,

                                            천연기념물  미산리 개인약수,

 

                                  미산리 개인약수는 5~6년전, 삼봉자연휴양림으로 휴가차 갔을 때

                               둘러 보았던 곳으로 다른 유명약수터와는 여러가지 주변여건이 달라

                               인상깊게 보았던 곳입니다. 다른 곳과 달리 주차장에서 1.5km 를 걸어

                               야만 그 물을 맛볼 수 있기 때문입니다.                    

 

                                깊은 산 속 태고의 자연 그대로의 숲속에 있어, 많이 알려져 있으면서도  약수터

                              주변이 많은 사람이 오는 곳은 아닌 것이 특징아닌 특징이라 할 수 있습니다.

 

                          6년전인가 개인약수를 올라가려할 때 공사 중이었던 너와지붕의 멋진 집을 짓고 있었는데

                        "미산너와집"이 황토벽에 너와지붕의 멋진 모습을 보여줍니다.   

 

                          길을 사이에 두고 멋진 풍차를 보여주는 별장도 있습니다.

 

                           개인약수를 가려먼 이 곳에서 출발하여 1.5km 를 40분~1시간 정도 산행를 해야 합니다.

                         본격적인 산행을 하시려면 오른편 구롱덕봉으로 올라가 방태산 휴양림으로 가든지, 산능

                         선을 종주하여 개인산을 들렀다가 이 곳으로 다시 내러오는 종주코스도 있어 많은 등산객

                         들이 주말에는 여가선용을 한다 합니다.

 

                          더운 날씨에 상근이 녀석은 지쳐있는지, 우리 부부가 지나가도 귀찮은 듯 힐긋 쳐다보기

                        만 할 뿐입니다.

 

                         개인약수로 올라가는 숲 속에 들어서니, 한결 시원한 느낌입니다. 아래를 내려다 보니

                       흡사, 터널 속에서 밖을 내다보는 것 같습니다.

                       

                         초록빛의 이끼 낀 바위사이로 쏟아지는 하얀 물줄기의 모습이 규모만 크다면 멋진

                       이끼폭포라고 불러도 될 뻔 했어요.   

 

 

                          시원한 물소리와 함게 걷고 있지만, 이마에서도 땀은 비오듯 흐르는군요.

 

                          역시 오랫만 다시 와보는 해피송! 오랫만에 하는 운동이라 힘 좀 드는 모양입니다.

                        그래도 기분은 상당히 좋아보이며 열심히 올라갑니다. 

 

                         계곡의 물소리와 하얀 포말을 일으키는 물줄기를 즐기다 보니 500 m 를 올라 왔군요.

                       이제 1/3 를 왔어요.

 

 

 

                         이제는 멋진 나뭇잎도 보고, 많이 피진 않았지만 간간이 볼 수 있는 꽃구경도 하며

                      올라가려 합니다.

 

                        

                          반복되는 하얀 물줄기는 계속 보아도 지루하지않고 시원한 느낌을 주어 청량감과

                       함께 에너지를 충전해주는 것 같아 발걸음도 가벼워집니다.

 

                        이 곳 개인약수 가는길은 극히 자연적인 오솔길이, 돌들로 울퉁불퉁하여 걷기에

                      약간의 불편함도 있지만 그보다는 덜 인위적이라는 것에 만족을 느끼게 하는군요. 

                         이제 1,000m 를 올라왔으니 2/3 가량 올라 왔군요.

 

                         올라가는 길이 1.5km 의 산행(산책)코스이니, 숲 길을 즐기며 가는 것도 묘미가

                      있습니다. 폭포라고 부를 수는 없지만, 작은 폭포가 많아 시원한 물줄기가 떨어지

                      는 물소리와 주변의 파란 이끼가 어우러진 모습 또한 볼 만 합니다.   

 

                          꽃에 대하여 잘 몰라 이름모를 꽃이지만 작고 앙증맞은 모습은 귀엽기만 합니다.

 

                        앗! 예쁜 하얀 나비가 풀잎에 앉아있어 계속 셧더를 눌러 봅니다.

 

 

 

                            이번에는 검은 빛에 하얀 반점이 있는 이쁜 나비가 보여 다시 바쁘게 움직여봅니다.

 

                          이 나비가 무슨 나비인지? 궁금해 집니다,

 

                                     약수터 주변에는 100년~ 300년 정도 된, 잣나무, 가문비나무, 전나무, 소나무 등

                                  노목들이 우거져 있어 시원한 그늘을 만들어 주고 아름다운 풍경도 만들어냅니다.

 

                           드디어 개인약수에 도착했습니다. 이미 몇몇 분들이 땀도 식히며,물도 마시고 합니다.

 

                         개인약수 주변에서 보는 풍경중 유일하게 약수터 주변에 축대를 쌓은 것이 인위적인 것입니다. 

 

                         산 경사면에 흡수된 빗물이 암설을 통과하며 철분 등 무기물을 녹인 후 계곡 옆 틈으로

                      솟아나고 있는데, 탄산 뿐 아니라 철분의 함량이 높아 특유의 비린맛과 톡 쏘는 맛이 동시

                      에 느껴지는 등 수질의 측면에서 매우 가치가 높으며,위장병과 당뇨에 효과가 있다하여 상

                      남면 미산리에 사시는 분들은 길어다 먹는 사람들도 있다합니다.1891년 함경북도 출신의

                      지덕삼포수가 백두대간에서 수렵을 하다 발견하였다고 전해집니다.

   

 

                            일년 7개월 전 미산리 개인약수는 천연기념물 531호 지정되었는데, 정말 천연기념물답게

                         자연 그대로의 모습으로 약간은 한적한 모습을 보여줍니다. 

                           어느 분에 말씀하시길. "얼마전 TV 에서 보았는데 와서보니 너무 초라하다"고 하시느데 어

                         느 것이 더 나은 지 모르겠습니다. 천연기념물로 지정되었다는 안내판도 없어 미리 알려주는

                         책자를 보지 않고서는 이 곳에서는 전혀 알 수 없는 것도 약간의 아쉬움이 있습니다.          

 

                         약수의 신성함 때문에 약수를 마시기전 부정한 말이나 행동을 하면 물이 흐려진다는 설화도

                       함께 전해지고 있다하니, 약수터 둘레에 쌓여져 있는 무병장수를 비는 돌탑들도 다시 보게되고,

                       독특한 풍취를 자아내는 것도 전에 왔을 때는 못 보던 모습입니다. 

 

                         산딸기? or  뱀들이 좋아하는 딸기?

 

 

 

                        상남면에서 동남쪽 미산계곡을 따라 10Km 쯤 올라가면 개인산 산중턱에 닿게 되고, 개인약수터가

                    있는 한적한 이 곳에서 요양을 하려는 사람들을 위해 편의시설을 갖춘 민박집들도 여럿 볼 수 있으며

                    , 근처의 침엽수림대와 미산계곡, 개인약수터는 함께 돌아볼 만한 유익한 관광코스로서 손색이 없습

                    니다.

 

                   위  치 : 강원 인제군 성남면 미산리 산1

                              미산리 개인약수 

 

                      

                                   아래 추천버튼과 댓글한마디는 제겐 격려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