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영연화도여행) 연꽃처럼 생긴 작은섬의 수채화같은 환상의 비경, 통영 연화도 연화봉

댓글 5

풍경이 있는 국내여행/경상도 여행

2014. 5. 15.

 

 

         연꽃처럼 생긴 작은섬의 수채화같은 환상의 비경,

                 통영 연화도 연화봉.  

 

                   새로운 삶의 트렌드로 확고해진 행복한 생활, 건강한 삶을 위한 힐링여행이

                트레킹을 겸한 여행입니다. 예전에는 트레킹하면 산행으로 유명산인 설악산, 

                지리산,한라산 등의 등산이지만, 요즘은 섬의 비경에 반해 많은 바닷길의 트레

                킹코스도 유명 섬여행지가 되었습니다.  

 

                     통영의 연화도에 다녀왔는데, 진도 세월호 침몰사고로 전국이 국상의 애도분위기

                  섬이나 여객선이야기가 나오면 숙연해지기만 합니다.  하루빨리 사태를 수습하고,유가

                  족들이  술픔을 극복하고 평상의 삶으로 돌아오길 기원하고, 주변에서는 그렇게 되도록

                  도와야 하겠지요. 

 

                 연화도를 가려면 통영에서 욕지도 가는 여객선을 타야 하기때문에 여객선 운항의

              안전관리에 신경을 쓰지 않을 수가 없겠지요. 아무런 느낌이 없이 배를 탔기 때문에,

              세월호 침몰사고 이전에는, 승객도 여객선 운항업체들도 안전상의 문제점을 "별일이

              없으려니...." 하였겠지만, 지금부터라도 정원초과, 승객의 실명화,구명조끼나 구명정

              등 안전한 대피장비 작동, 안전매뉴얼 지키기 등의 여객선 운항안전관리를 생활화하

              여야 할 것이며, 감독기관인 관료조직도 책임있는 임무를 수행하여, 두번 다시 세월

              호참사같은 엄청난 사를 방지하여, 국민의 재산과 인명을 보호해야 하겠습니다.

 

  

                  "연화도는 불연의 섬"이라 불리는 데, 이는 사명대사와 자운선사(세명의 여승)과의

                인연 때문입니다. 연화도에 내려 게시판에 있는  사명대사와 자운선사의 시를 음미

               해봅니다.

 

                <사명대사의 시>

                 광막한 넓은 천지에 조 알같은 이네 몸이

                 나고 죽고,죽고나고 그 몇 겁이 디었드니

                 한의 바다 정의 하늘을 다실랑 말을 마소.

                 대천세계도 눈 속에 꽃이로세. 

 

                  <보운의 시>

                   창해의 한날 조알(一栗)

                   아득한 이 내몸이 삼세인연을 믿을 수 있으라만

                   두여자 짧은 비석이 그 옛일을 말하나니

                   보운,보련이 어찌 남이라오.

 

                <보련의 시>

                 연화도인 잠드신 곳에

                 세 낭자 무슨 일로 옷깃을 적시나니,

                 그대를 만난 자리에 전생을 말하자니

                 가련한 손 끼치 원한 바다보다 깊을세라

 

                 <보월의 시>

                 이 생의 만남과 이별 몰래 혼을 녹이거니

                 딴 세상 인연일랑 또다시 의논 마소

                 창해물 다 기울리여 이 내가슴 핏치고져

 

                   에메랄드 빛 바다위에 펼쳐진 바다양식장과 섬과 섬사이를 휘감아 도는 잔잔한

                 바다물은 평화롭기만 한 데....

                   잠시 가뿐 숨을 참아가며 걸어보는 야트막한 언덕 길.

 

                  아미타대불이 있는 연화봉에 거의 다다른 듯....

 

                  평화로운 다도해의 푸른 바다위에 둥둥 떠 있는 듯, 크고 작은 섬들은 그림처럼

              아름답습니다.

 

 

               여객선을 타고 섬관광을 나섰던 많은 관광객들은 아미타대불 앞에서 기도를 하는

             분들도 있고,멀리 망망대해를 바라보는 아미타대불처럼 다도해의 아름다움에 취해

             보기도 합니다.

 

                 통영팔경중에 하나인 용머리해안을 배경으로 해피송도 인증 샷 한 컷.

 

                    연화도에서 가장 높은 해발 212M의 연화봉 뒤로 용머리 해안이 멋진 

                  풍광를 보여줍니다. 

 

                             함께 여행하고 안내를 맞아준 동서부부와 함께 김~치, 치~즈...

        

                   연화도의 대표적인 포토존이라 할 수 있는 용머리해안을 당겨보기도 하고

                 여러 각도에서 카메라에 담아 보았습니다.

 

                  연화도 여행은 연화봉 오르는 것만으론 만족할 수 없고, 사진에 보이는 용머리

                해안까지 가야만 더 멋진 연화도 섬의 비경을 감상할 수 있어, 트레킹은 계속됩

                니다.

 

                 위   치  :  경남 통영시 욕지면 연화리

                               연화봉 아미타대불

                 문   의  :  055) 641 - 6181 , 648 - 2927

                                (주) 통영연화욕지

                                http://www.통영연화욕지.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