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영 연화도여행 3) 연화도의 명물 출렁다리와 통영8경 용머리 해안

댓글 1

풍경이 있는 국내여행/경상도 여행

2014. 6. 16.



          연화도의 명물 출렁다리와 통영8경 용머리 해안
                

                      이어지는 연화도 바닷길 풍경여행은 돼지목이란 지명을 가진 곳에 있는 

               출렁다리 주변 이야기입니다. 연화도 끝부분의 동두마을 지 돼지머리

               처럼 잘룩하게 붙어 그 곳을 돼지목이라 부르지 않았나 하는 생각을 해보며

              그곳에 놓여진 출렁다리가 많은 흥미와 궁금증을 일으키게 합니다.                            

                


                    바닷길의 산책로를 따라 연화도 섬 능선길을  걷다보면, 출렁다리가 있는 곳에 

                 이르게 되는데, 앞에 바라보이는 곳은 용머리, 출렁다리, 기타 기암괴석의 신비스

                 러움을 조망할 수 있는 있는 곳 입니다.  


                    연화도 동쪽의 동두마을과 그 얖에 펼쳐진 옥빛바다는 어촌마을의 수입원인

                   바다 양식장으로 보이는 시설물도 보여 한가로운 어촌풍경의 평화로움에 마음

                   마저 평온해지는 것 같아요.


                   무언가 이름이 있을 것같은 묘한 바위위에 관광객이 올라가 멋진 풍경을 만끽하는 듯...

 

                출렁다리가 보이는 전망대로 가려면 약간 가파른 길을 걷는 데, 바로 오른편 밑으로

              바다가 있는 것이 아마도 깍아지른 절벽의 만물상 주변을 지나가는 듯 합니다.  



                   네바위가 나란히 있어 용머리같아 통영8경으로 불리는 이 곳은 연화도 섬길 여행의

                  백미라 할 수 있어, 보이는 곳마다 다른 각도의 용머리 모습을 카메라에 담아봅니다.


                   먼저 올라간 많은 등산객들이 전망대에 올라 주변 경치를 조망하며 가쁜 숨도 고르고 

                 멋진 절경의 풍광을 만끽하는 듯 합니다.


                  동두마을 끝으로 가는 오솔길같은 산책로도 보이고, 멀리 바다 건너는 거제도

                방향으로 소지도와 소매물도로 추측되는 섬이 아련하게 보입니다.  



                   전망대에 올라 용머리해안의 네바위도 보고, 지금까지 걸어 온 길을 뒤돌아 보니,

                 연화봉 정상에서 능선을 타고 내려왔던 연화도 섬속의 등산로를 한 눈에 볼 수 있습

                 니다. 


                 출렁다리로 내려가는 길은 비록 짧지만 암릉같은 길을 통과해야 합니다.



                 연화도 섬속의 트레킹코스의 명물인 용머리 해안의 네바위 모습은 완전히 

               다른 모습을 보여주는 데,보는 위치 마다 다른 모습을 보이는 바위들은 흥미

                   롭기만 합니다. 



                    협곡같은 돼지목에 세워진 출렁다리.                    


                 2011년에 놓여진 출렁다리는 다리 자체는 단순히 출렁거리는 구름다리이나.

                주변의 경관이 너무도 아름다워 새로운 볼거리가 되어 많은 관광객들이 카메

               라에 추억의 장면을 담아가기 위해 열심히 셧터를 눌러 댑니다



                  동두마을 해안과 포구.


                 길이 44m 폭 1.4m 의 작은 구름다리는 출렁다리인데, 몇몇의 개구장이 같은 

                분들은 다리이름에 걸맞는 출렁거림을 느껴보려는 지, 흔들어 대 겁이 많은 사

                람들은 더욱 더 공포심을 갖게 합니다.


                  작은 협곡이라 불러도 될 것 같은 이 광경은 출렁다리에서 내려다 본 모습입니다.


     

                     아무리 무서워도 인증 샷은 한 컷하고 가는 해피송. 멋져부렁!!!!!



                  망부석.

                 멀리 떠난 남편을 기다리다 죽어서 바위가 되었다는 전설의 망부석.



                    동두마을 어민들의 생계수단이 될 듯한 바다목장이 펼쳐진 모습은 김? 또는 파래?......

                  우리의 식탁을 풍성하게 해주고 어민들의 호주머니도 두둑하게 만들어 주길 바랍니다.


                  위  치  :  경남 통영시 욕지면 연화리

                                출렁다리, 용머리해안


                  연화도 여행의 다른 글 보기

              1.  (통영연화도여행) 연꽃처럼 생긴 작은섬의 수채화같은 환상의 비경, 통영 연화도 연화봉

                    http://blog.daum.net/ykp702/632    

              2.  (통영 연화도여행 2) 보덕암과 5층석탑을 지나 환상의 비경 용머리해안을 바라보며

                    http://blog.daum.net/ykp702/646